류현진 “신수형, 몇년 더 같이 뛰었으면 했는데”

황규인 기자 입력 2021-03-12 03:00수정 2021-03-12 03:4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팀 청백전 나서 2이닝 1피홈런
“캠프서 100개까지 투구 목표”
‘블루 몬스터’ 류현진(34·토론토·사진)이 ‘추추 트레인’ 추신수(39·SSG)의 한국행에 대해 “일단 아쉽다”고 말했다.

류현진은 11일 스프링캠프 안방구장인 미국 플로리다주 더니든 TD 볼파크에서 청백전 일정을 소화한 뒤 “몇 년 더 여기서 같이 했으면 좋았을 것”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여기서만 20년 동안 (야구를) 했는데 적응하기도 어려울 것 같다”면서 “아무리 제일 선배라고 해도 빨리 한국 야구에 적응해야 할 부분도 있을 거다”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추신수는 “부러워하더라”면서 “내게 ‘잘하라’고 했다. 현진이는 내가 미국에 없어도 잘할 것이다”라고 답했다. 추신수가 한국 무대로 건너오면서 류현진이 메이저리그 경력이 가장 긴 현역 한국 선수가 됐다.

류현진은 인천 동산중·고 후배인 최지만(30·탬파베이)에 대해서도 “지만이도 한국으로 건너간다면 신수 형의 길을 밟는 것”이라면서 “하지만 일단 여기에서 생각해야 한다. (한국 진출은) 그 이후에 생각할 부분”이라고 말했다. 이에 앞서 최지만은 “신수 형의 길이 내 길인 것 같다”고 말하기도 했다.

관련기사
한편 류현진은 이날 주전급 팀 동료를 상대로 2이닝 동안 공 30개를 던지면서 홈런 하나를 맞아 1점을 내줬다. 연습경기를 끝낸 뒤에는 불펜에서 공을 15개 더 던졌다. 같은 날 토론토는 류현진이 올해 처음 시범경기에 나섰던 볼티모어를 상대로 두 번째 시범경기를 치렀다. 이 경기 대신 청백전에 나선 데 대해 류현진은 “같은 지구 팀에 많은 걸 보여줄 필요는 없다고 생각한다”며 “캠프에서 투구 수를 100개까지 올리는 게 목표”라고 말했다.

황규인 기자 kini@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류현진#메이저리그#블루 몬스터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