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8개 계열사 노조 첫 공동행동 나서

김현수 기자 입력 2021-02-09 03:00수정 2021-02-09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삼성전자, 삼성디스플레이 등 삼성 8개 계열사의 한국노동조합총연맹(한국노총) 소속 노조가 임금 6.8% 인상과 60세 정년 보장 등을 요구했다. 한국노총 산하 삼성 노조들이 공동행동에 나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8일 한국노총 산하 전국금속노조연맹(금속노련) 소속 ‘삼성그룹 노동조합연대(금속삼성연대)’는 서울 영등포구 한국노총 대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2021년 임금 인상 및 제도 개선 요구안’을 밝히며 사측과의 공동교섭을 요구했다. 재계에선 8개사 업종이 상이하고 개별 기업별로 상황이 달라 실제 협상이 이뤄지긴 어려울 것으로 보고 있다.

지난해 삼성전자에 첫 상급단체 산하 노조가 설립되는 등 삼성 내에 한국노총 산하 노조는 8개로 확대된 상태다. 금속삼성연대에는 전국삼성전자노조, 삼성디스플레이노조, 삼성웰스토리노조, 삼성화재애니카손해사정노조, 삼성화재노조, 삼성SDI울산노조, 삼성생명직원노조, 삼성에스원참여노조 등이 포함돼 있다.

김현수 기자 kimhs@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주요기사

#삼성#삼성노조#한국노총#삼성계열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