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백신 부작용 보상… 필요하면 먼저 맞겠다”

김성규기자 입력 2021-01-19 03:00수정 2021-01-19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文대통령 신년회견]코로나 백신
“백신 접종 더 빨라질 가능성 있어”
당국 “접종 예약시스템 내달 개통”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신년 기자회견을 통해 코로나19 백신 부작용을 정부가 책임지겠다고 밝혔다. 백신 논란이 계속될 경우 본인이 우선 접종할 수 있다는 의향도 내비쳤다.

문 대통령은 이날 백신 부작용 관련 질문을 받고 “통상의 범위를 넘어서는 부작용도 정부가 충분히 보상할 것”이라고 말했다. 백신 접종 때 통상적으로 나타날 수 있는 근육통, 가려움증 외에 예상하지 못한 부작용까지 정부의 보상 범위에 포함시키겠다는 의미다. 문 대통령은 이어 “외국에서 백신 임시승인이 났다고 해서 한국에서 곧바로 사용할 수 있는 게 아니다”라며 “한국의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안전성을 심사하고 허가한 백신만 접종하게 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또 “불안감이 높아져 백신을 기피하는 상황이 되고 솔선수범이 필요한 상황이 된다면 제가 (우선 접종을) 피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국내 백신 접종 시기가 빨라질 가능성도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코백스 퍼실리티(COVAX Facility·국제 백신 공유 프로젝트) 물량이 가장 먼저 들어와 백신 접종이 더 빨라질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당초 방역당국은 2월 중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들여와 2월 말 접종을 시작할 계획이었다.

질병관리청은 이날 코로나19 백신 접종 예약과 증명서 출력, 관련 정보 확인을 할 수 있는 시스템을 2월에 순차 개통하겠다고 밝혔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고령이면서 전신 상태가 좋지 않으신 분들의 접종은 전문가들과 협의를 진행해 우선 접종을 할지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최근 노르웨이에서 화이자 백신을 맞은 고령층 29명이 사망한 데 따라 초고령자의 우선 접종을 보류할 수 있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관련기사
한편 질병청은 외국인도 국내 무료 코로나19 백신 접종 대상에 포함시킬 방침이다. 또 접종 여부에 따른 인센티브나 불이익은 고려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김성규 기자 sunggyu@donga.com
#文대통령 신년회견#코로나 백신#부작용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