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18일 100분간 언택트 신년회견

황형준 기자 입력 2021-01-18 03:00수정 2021-01-18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현장 20명-온라인 100명 참석
靑 “회견 직전까지 4차례 리허설”
박근혜-MB 사면문제 최대 관심
문재인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사회적 거리 두기 방침에 따라 사상 첫 ‘언택트(비대면) 기자회견’을 열고 집권 5년차 국정 방향을 설명한다.

문 대통령은 18일 오전 10시부터 100분가량 청와대 춘추관에서 ‘위기에 강한 나라, 든든한 대한민국’이라는 주제의 신년 기자회견을 열고 △방역·사회 △정치·경제 △외교·안보 등 3개 분야에 대한 기자들의 질의응답을 받을 예정이다.

문 대통령이 신년 기자회견을 청와대 본관과 영빈관이 아닌 춘추관에서 하는 것 역시 처음이다.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회견장에는 취재기자 20명만 참석하고, 100명은 온라인을 통해 화상으로 기자회견에 참석한다. 문 대통령 자리의 좌우와 정면에는 화상으로 참석하는 기자들의 모습을 실시간으로 내보내는 멀티비전도 설치됐다.

청와대는 전국에 생중계되는 첫 언택트 기자회견을 하루 앞둔 17일 리허설을 실시하는 등 인터넷 접속 및 방송사고 가능성에 대비해 만전을 기했다. 문 대통령도 각본 없이 진행되는 기자회견을 위해 이날 공식 일정을 잡지 않고 각 분야 이슈에 대한 답변을 면밀히 검토하는 등 회견 준비에 몰입한 것으로 전해졌다. 청와대 관계자는 “18일 대통령의 기자회견 직전까지 4차례에 걸쳐 리허설을 실시한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문 대통령은 약 88분간 진행되는 질의응답 시간 동안 현장과 온라인 화상회의에 참여한 기자들의 질문을 번갈아 받을 예정이다. 마지막 질문 3개는 현장, 온라인으로도 참여하지 못한 출입기자들이 채팅창으로 전달한 질문 가운데 골라 답변할 예정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초유의 언택트 방식 기자회견 준비를 위해 탁현민 대통령의전비서관과 국민소통수석실 등 관련 부서들이 한 달가량 비상근무체제로 운영됐다”고 설명했다.

이번 신년 기자회견에서는 이명박 박근혜 전 대통령 특별사면 문제가 가장 주목을 끌 것으로 보인다. 또 문 대통령이 11일 신년사에서 처음으로 공식 사과한 부동산정책과 관련해 문 대통령의 향후 구상 등도 자연스럽게 드러날 것이라고 청와대는 설명했다.

황형준 기자 constant25@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문재인#언택트#신년회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