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해외여행 가려면 ‘백신 여권’ 필수?…개발 작업 한창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12-28 11:03수정 2020-12-28 11:1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뉴시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이 보급되기 시작하면서 소비활동 정상화에 대한 기대감도 커져가고 있다. 대신 이러한 활동을 위해선 ‘백신 여권’(vaccine passport)이 필요해질지도 모른다.

27일(현지시간) CNN에 따르면, 스위스 제네바에 본부를 둔 비영리 단체 ‘커먼즈 프로젝트’(Commons Project)는 세계경제포럼(WEF)와 함께 ‘커먼패스’(CommonPass) 애플리케이션을 개발하기 위한 ‘더 커먼 트러스트 네트워크’(The Common Trust Network)를 진행하고 있다.

커먼패스에는 코로나19 검사 결과를 비롯해 백신접종 증명서 등을 업로드 할 수 있다. 또 개인정보를 공개하지 않고 QR코드 형태로 증명서를 생성할 수도 있다. 여행 일정에 따라 출발지와 도착지에서 요구되는 방역 관련 요구사항 목록도 보여준다.

토마스 크램튼 마케팅·커뮤니케이션 최고책임자는 “국경을 건널 때마다 검사를 받을 순 있지만, 백신 접종을 할 순 없다”며 애플리케이션 개발 착수 배경을 설명했다. 그는 이 애플리케이션을 아프리카를 여행할 때 요구되는 황열병 백신 접종 증명서인 ‘옐로 피버 카드’(Yellow Fever Card)에 빗대 ‘디지털 옐로 카드’(Digital Yellow Card)라고 부르기도 했다.

주요기사
아울러 캐세이퍼시픽, 제트블루, 루프트한자, 스위스항공, 유나이티드항공, 버진애틀래틱항공 등 여러 항공사와 미국의 수백 개의 보건 시스템과 제휴를 맺었다.

또 다른 거대 IT기업들도 백신여권 개발에 동참했다. IBM은 ‘디지털 건강 여권’(Digital Health Pass)라는 애플리케이션을 자체 개발했다. 검사 여부, 체온 검사 및 백신 접종 기록 등 사업장에 출입하기 위해 필요한 지표를 기록할 수 있다.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cloudancer@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