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면 9명, 주변 수십명… 민노총 집회 꼼수

강승현 기자 , 김태성 기자 입력 2020-11-26 03:00수정 2020-11-26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서울 14곳서 회견형식 강행… 조합원들 피켓들고 구호 따라 외쳐
경찰 “사실상 같은 집회 참석”
민노총 “방역지침 준수 문제 없다”
서울시 “확진자 발생땐 손배 청구”
25일 오후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노총) 회원들이 서울 영등포구 더불어민주당 당사 앞에서 피켓 시위를 벌이고 있다. 민노총은 이날 서울을 비롯한 전국 15개 시도에서 총파업 집회를 열고 노동법 개악 저지와 전태일 3법 입법 등을 주장했다. 뉴스1
“현재 10명 이상이 모여 집회를 진행하고 경찰관의 협조 요청을 묵살하는 등 질서를 어지럽히고 있습니다. 즉각 해산하기 바랍니다.”

25일 오후 3시경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더불어민주당 서울시당 사무실 주변에서는 수십 명이 뒤섞여 고성과 실랑이가 오고 갔다.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노총) 조합원들이 집회를 강행하며 방역수칙을 지키지 않자 경찰은 여러 차례 해산 명령을 내렸지만 소용이 없었다. 오히려 민노총 집회 참가자들은 “경찰이나 거리 두기를 지켜라”며 맞대응했다. 결국 집회는 1시간 넘게 이어졌다.

서울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24일부터 ‘천만시민 긴급 멈춤 기간’을 시행했지만, 민노총은 25일 서울 14곳에서 집회를 강행했다. 서울시 전역에서 10명 이상 집회를 금지해 민노총은 9명씩 ‘쪼개기 집회’를 열었는데, 집회 주변 곳곳에 조합원들이 산재해 경찰 등과 갈등을 빚었다. 100명 미만의 집회를 금지한 광주에선 민노총 산하 금속노조 집회에 200명 이상이 몰리며 방역수칙을 위반하기도 했다.

민노총은 이날 오후 여의도 등에서 ‘노동법 개악 저지와 전태일 3법 쟁취를 위한 총파업 총력투쟁’ 집회를 개최했다. 당초 서울 30여 곳에 각 100명 미만의 집회를 열 계획이었으나, 시 방역지침을 고려해 기자회견 형식으로 9명씩 모였다.

주요기사
하지만 여의도 민주당사 주변은 직접 집회에 참가한 인원과 별개로 조합원 40∼50명이 곳곳에서 빨간 띠를 머리에 두르고 피켓을 들고 있었다. 김재하 민노총 비상대책위원장이 구호를 외치자 함께 따라하기도 했다.

경찰 측은 “주변에서 집회 구호를 같이 외치는 등 사실상 동일한 집회에 참가한 것이나 마찬가지로 볼 수 있어 해산 절차를 진행했다”고 설명했다. 서울시 관계자는 “관련 집회에서 확진자가 발생할 경우엔 손해배상을 청구하는 등 강경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하지만 민노총 운영진은 “10명 미만만 참가하라는 방역수칙을 지켰는데도 경찰이 과잉 대응했다”며 반발했다.

부산과 광주, 대전 등 14개 시도에서도 민노총 집회가 개최됐다. 모두 합치면 2700여 명이 참여한 것으로 집계됐다.

민주당 대구시당 인근에서는 약 250명이 집회에 참가했고, 울산시청과 민주당 울산시당 앞에서도 각각 약 100명이 모였다. 집회 참여 인원을 10명 미만으로 제한한 서울시와 달리, 다른 지방자치단체들은 제한 인원이 100명 미만부터 500명 미만까지 다양하다.

사회적 거리 두기 1.5단계를 시행 중인 광주에선 민노총 산하 금속노조가 개최한 ‘노조탄압 규탄 결의대회’에 200명 넘게 몰리기도 했다. 광주시는 “해당 집회가 100명 미만인 제한 인원을 넘겨 감염병예방법 위반 혐의로 주최 측을 고발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라고 밝혔다.

고용노동부는 “25일 오전 10시 기준 금속노조 기아차지부 등 40여 개 사업장에서 3만4000여 명이 민노총 총파업에 참여한 것으로 집계했다”고 밝혔다. 민노총 조합원이 100만 명을 넘는 점을 감안하면 3% 정도다. 앞서 민노총은 이날 총파업에 최소 15만 명의 소속 조합원들이 참가할 예정이라 밝혔다.

민노총 총파업은 올해 들어 처음이다. 민노총은 “노조법 개정안에 파업 시 사업장 주요 시설 점거 금지 등 경영계의 요구가 일부 반영됐다”며 철회를 주장했다.

강승현 byhuman@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김태성 기자
#민노총 쪼개기 집회#경찰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