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의원 “감사원장 부친, 정부 비난” 최재형 “가족이 일하는 것 아니다”

문병기 기자 입력 2020-09-01 03:00수정 2020-09-01 09:3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최재형 감사원장이 31일 친인척의 정치 성향을 거론하며 감사원의 중립성 문제를 제기한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의 공세에 “감사원 일을 가족이 하느냐”고 반박했다.

민주당 양이원영 의원은 이날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한 최 원장에게 “최 원장의 부친은 ‘(문재인 정부는) 좌파 정권’이라며 ‘문재인 정권은 나쁜 사람들’이라고 인터뷰를 했고 동서도 정부의 원자력 정책을 극도로 비토하는 언론의 논설위원”이라고 지적했다. 6·25전쟁 참전용사인 최 원장의 부친 최영섭 예비역 해군대령은 최근 한 인터뷰에서 현 정부를 ‘인민공화국파’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최 원장은 “(아버지께서) 연세가 많으셔서 인터뷰인지 모르고 편하게 하신 말씀”이라며 “죄송하지만 제 가족들이 감사원 일을 처리하는 게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문병기 기자 weappon@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주요기사

#최재형 감사원장#더불어민주당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