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년 80세? 초고령사회 日에 정년 15년 늘린 회사 첫 등장

도쿄=박형준 특파원 입력 2020-07-26 18:59수정 2020-07-26 19:0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동아일보 DB
일본에서 정년을 80세까지 연장한 회사가 등장했다. 이미 2006년 초고령사회에 진입한 일본이지만 ‘80세 정년제’ 등장은 처음이다.

26일 니혼게이자이신문에 따르면 요코하마(橫浜)에 본사를 둔 가전양판업체 ‘노지마’는 전 직원이 80세까지 일할 수 있는 제도를 마련했다. 이 회사의 정년은 기존 65세였는데 단번에 15년이 늘어난 것. 적용 대상은 직종에 관계없이 3000여 명에 달하는 전체 직원이다. 65세부터 건강상태와 근무태도를 바탕으로 1년 단위로 계약을 연장하는 방식이다. 65세 이후 근무형태와 보수체계 등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해당 회사는 “건강이 뒷받침되고 일할 의욕이 있는 직원에게는 80세를 넘어서도 계속 일할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을 검토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65세 이상 인구 비율이 20%가 넘는 초고령사회인 일본에서는 내년 4월부터 기업이 직원 또는 구직자들에게 70세까지 취업 기회를 주도록 노력해야 하는 ‘고연령자 고용안정법’이 시행된다. 노지마는 ‘70세 현역 사회’를 겨냥한 이 법의 시행을 앞두고 시니어 인력 활용도를 높이기 위해 선제적으로 80세 정년제를 도입하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도쿄=박형준 특파원 lovesong@donga.com
주요기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