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년 “윤미향, 국민이 선출한 분…사실관계 확인이 먼저”

서한길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5-21 10:20수정 2020-05-21 10:2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사진=뉴스1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1일 윤미향 민주당 당선인을 둘러싼 정의기억연대 회계부정 의혹과 관련해 “윤 당선자는 어쨌든 국민이 선출하신 분”이라며 “(당이) 어떤 입장을 취하고 결정을 하는 데 있어서는 신중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저희는 공당이다. 사실관계 확인이 먼저”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국가인권위원회·행정안전부·여성가족부·외교부·국세청 등 정의연과 관련된 감독 기관들이 각각의 책임과 권한을 갖고 정의연의 회계와 관련해 다 들여다보고 있다”며 “사업이 제대로 진행됐는지에 대한 부분들도 들여다보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정의연에서도 ‘외부 기관을 통해서 회계감사를 받겠다’ 이렇게 밝혔지 않았냐”며 “그 결과가 나온 뒤에 어떤 입장을 정해도 늦지 않다”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또 “30년 동안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우리 사회에 공론화시키고 또 국제적으로 연대하고 보편적인 인권의 문제로까지 승화시키는 데 많은 역할을 했던 그 운동 자체가 폄훼돼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서한길 동아닷컴 기자 street@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