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흔 선명한 전일빌딩서 최고위…민주 “5·18 진실 낱낱이 파헤칠 것”

뉴스1 입력 2020-05-18 16:05수정 2020-05-18 16:0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8일 오후 광주 동구 전일빌딩 245 10층에서 원내대표 등과 5·18 관련 영상을 시청하고 있다. 2020.5.18/뉴스1 © News1
더불어민주당이 18일 5·18 민주화운동 40주년을 맞아 광주에서 현장 최고위를 갖고 5·18 관련 철저한 진상규명과 5·18 역사왜곡처벌법 처리 등을 약속했다. 헌법 전문에 5·18 정신을 기록하자는 문재인 대통령의 뜻을 뒷받침하겠다는 의지도 재확인했다.

이해찬 대표 등 민주당 지도부는 이날 오후 계엄군의 헬기 사격의 탄흔이 원형 보존된 전일빌딩 245에서 현장 최고위를 열었다. 추모 묵념 후 이 대표는 “우리가 언젠가 개헌을 한다면 5·18 민주화운동은 3·1운동, 4·19혁명과 함께 헌법전문에 우리가 계승해야 할 역사로 남아야 한다고 굳게 믿는다”고 밝혔다.

앞서 이날 오전 광주 5·18민주광장에서 열린 제40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도 “헌법 전문에 ‘5·18민주화운동’을 새기는 것은 5·18을 누구도 훼손하거나 부정할 수 없는 대한민국의 위대한 역사로 자리매김하는 일”이라며 “2018년, 저는 ‘5·18민주이념의 계승’을 담은 개헌안을 발의한 바 있다. 언젠가 개헌이 이뤄진다면 그 뜻을 살려가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철저한 진상규명에도 방점을 찍었다. 이 대표는 “1980년 오늘 태어난 분이 불혹의 나이가 된 지금에도 광주 민주화운동의 진실이 아직 묻혀있고, 그 뜻을 왜곡해 폄훼하는 자들의 망동이 계속되고 있다”며 “오늘 최고위가 열린 이곳 전일빌딩의 245개 총탄자국이 아직도 선연한데 군사반란군의 수뇌는 그 사실조차 부인하는 후안무치한 행위를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주요기사

이 대표는 “21대 국회는 헌법에 위배되지 않는 범위 내에서 이 파렴치한 자들을 처벌한 특별법을 만들 것”이라며 “이번에야말로 5·18의 묻혀진 진실을 낱낱이 파헤칠 것”이라고 진상규명 의지를 강하게 피력했다. 민주당은 5·18 관련 Δ발포 명령자 Δ발포에 대한 법적 최종 책임 Δ집단 학살 피해자들 수색 Δ헬기 사격 경위 Δ5·18 이후 대대적으로 이루어진 진실 은폐와 왜곡 공작의 실상 규명 등을 진상규명 과제로 보고 있다.

김태년 원내대표 역시 “더 이상 5·18에 대한 왜곡과 날조가 우리 사회를 좀먹게 놔둬선 안 된다”며 5·18 역사왜곡처벌법(5·18 민주화운동 특별법 개정안)을 처리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원내대표는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소속 의원들의 5·18민주화운동 폄훼 발언에 대해 사과한 것을 언급하면서는 “환영한다. 그러나 사과한 것으로 끝나선 안 된다. 같은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제도를 정비해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주 원내대표의 사과가 빛을 발하려면 5·18 민주유공자 예우법 개정안과 함께 5·18 역사왜곡처벌법이 처리돼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5·18 유공자이기도 한 설훈 최고위원은 전두환 전 대통령을 겨냥했다. 설 최고위원은 “정작 가해자들은 오늘까지 사과는커녕 진실을 부정하고 역사를 왜곡하고 있다”며 “광주학살 책임자인 전두환은 전직 대통령으로서 일말의 양심이 있다면 진실을 밝히고 국민께 사죄하라”고 일갈했다.

민주당 5·18 40주년 특위 위원장을 맡고 있는 이형석 최고위원도 “이제 미래통합당도 적극 협치를 통해 40주년을 맞이한 5·18의 진실을 낱낱이 밝혀 국민통합과 화합의 마중물이 될 수 있는 국회를 만드는데 함께해줄 것을 제안한다”고 했다. 주호영 원내대표 등 미래통합당 지도부가 이날 광주를 찾아 사죄의 뜻을 밝힌 것을 두고 함께 진상규명에 나서달라 요청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용섭 광주시장은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실제 희생됐고 최초 발포자가 누구이며 (피해자 시신이)암매장된 곳은 어디인지 많은 부분들을 모른다”며 “21대 국회의 첫번째 본회의 통과법안이 5·18역사왜곡처벌특별법이 될 수 있도록 당과 지도부에서 적극 도와달라”고 촉구했다.

한편 민주당 지도부를 포함한 21대 국회 당선인들은 최고위 후 국립 5·18 민주묘지를 참배한다.

(서울·광주=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