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보 스님, 후학 양성 위해 사재 30억 원 기부

김갑식문화전문기자 입력 2020-05-17 22:16수정 2020-05-17 22:1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스님들이야 홀로 살다 빈손으로 돌아가는데 돈이 무슨 소용 있겠나? 이번에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어려움을 겪는 학생이 많은데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

베트남전에 해병대원으로 참전했다 부상한 뒤 50년간 모은 상이연금을 비롯해 사재 30억 원을 최근 후학 양성을 위해 기부한 삼보 스님(70·사진·강원 영월군 법흥사 주지)의 말이다.

17일 불교계에 따르면 삼보 스님은 전날 교구 본사 월정사에서 열린 ‘탄허 스님 37주기 추모다례재’에서 월정사 주지 정념스님에게 30억 원을 기부하는 증서를 전달했다. 월정사는 이 기부금으로 ‘탄허장학회’를 세울 예정이다.


삼보 스님은 16세 때 월정사에서 탄허 스님(1913~1983)을 은사로 출가했다. 중학교 때 절에 공부하러 갔다가 탄허 스님의 가르침에 빠진 것이 출가의 연(緣)이 됐다. 독립운동가 집안에서 태어나 유불선(儒佛仙) 사상에 통달한 탄허 스님은 한국 불교계 최고 학승(學僧)의 한 명으로 꼽힌다.

주요기사

삼보 스님은 평소 인재 양성을 강조한 은사의 가르침을 따른 것이라고 말했다.

“생전 은사께서 국가나 단체는 무엇보다 사람을 키워야 한다고 자주 말씀하셨다. 스님들이 거처하는 요사채 10채 짓는 것보다 사람 한 사람을 기르는 것이 더 낫다고도 하셨다. 목숨 걸고 모은 돈인데 허투루 쓰지 않고 은사의 뜻을 기리며 의미 있게 쓰고 싶었다.”

기부금 30억 원은 일시보상금과 50년간 매달 받은 상이연금을 한 푼도 쓰지 않고 모은 돈에 유산으로 받은 10억 원도 보태 마련했다.

1950년에 태어난 삼보 스님은 베트남전에서 다쳐 전쟁의 아픔을 누구보다 잘 안다고 했다. “베트남에 파병된 지 6개월가량 됐을 때 지뢰를 밟아 뒤꿈치를 크게 다쳤다. 군병원에서 1년여 치료받은 뒤 전역했는데 그 부상 때문에 지금도 걸을 때마다 불편하다.”

삼보 스님은 은사가 입적한 지 40년에 가깝지만 그 가르침은 생생하다고 말했다.

“출가할 때 계율을 잘 지키고 살라며 은사가 내린 법명(法名)이 불법승(佛法僧)을 가리키는 삼보(三寶)였다. 말과 행동이 같아야 하고, 실천하지 못하면 말하지 말라고 하셨는데 이번 기부로 마음이 정말 가볍고 즐겁다. 용돈이 생기면 더 기부할 생각이다.”

김갑식 문화전문기자 dunanworld@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