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단체, 정의연 전·현직 이사장 ‘사기·횡령’ 혐의로 檢에 고발

박태근 기자 입력 2020-05-13 17:55수정 2020-05-13 18:1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 해결을 위한 정의기억연대’(정의연)의 전·현직 이사장이 기부금 횡령 의혹 등으로 검찰에 고발당했다.

시민단체 ‘행동하는 자유시민’은 13일 오후 정의연의 윤미향 전 이사장과 이나영 현 이사장에 을 횡령, 사기 등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

이들은 “정의연이 국세청 홈택스에 공시한 자료에 따르면 한 상조회사에 1170여만원을 사용했다고 했으나, 그 업체는 기부금을 한 푼도 받은 사실이 없다고 밝혔다”면서 “한 맥주 전문점에는 약 3400만원을 지출했다고 기재했으나 실제로 지급한 금액은 490만원에 불과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기부자들은 상당 금액이 피해 할머니에게 전달될 것이라는 믿음으로 기부했다”며 “기부 의사에 반하는 목적으로 사용한 것은 좌시할 수 없는 문제다”고 고발 이유를 밝혔다.

주요기사

단체는 “정의연은 어떤 단체보다 투명하게 회계를 관리하고 기부금을 지정된 목적에 부합하게 사용할 의무가 있다”며 수사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앞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이용수 할머니는 지난 7일 “수요집회 참가한 학생들이 낸 성금은 어디 쓰는지도 모른다”며 “성금·기금 등이 모이면 할머니들에게 써야 하는데 할머니들에게 쓴 적이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정의연은 지난 11일 “기부 후원금은 목적에 맞게 사용되고 있다”는 입장을 냈다. 이나영 이사장도 “정의연에서 개인적으로 자금을 횡령하거나 불법으로 유용한 사실은 절대 없다”고 해명했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