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럽發 감염확산에 등교 1주 연기

세종=최예나 기자 입력 2020-05-12 03:00수정 2020-05-12 09:5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고3 20일로… 다른 학년도 늦춰
12월3일 수능 등 대입일정은 유지… 감염 추이따라 추가연기 배제못해
고3 등교 이틀 앞두고 5번째 연기 11일 오전 11시경 서울 송파구 영동일고 교실에서 방역 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그러나 서울 이태원 클럽에서 시작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으로 13일 고교 3학년을 비롯한 전 학년의 등교 일정이 모두 일주일씩 연기됐다. 최혁중 기자 sajinman@donga.com
전국 유치원과 초중고교의 등교 수업이 모두 일주일씩 연기됐다. 다섯 번째 등교 연기다. 고교 3학년은 첫 등교를 이틀 남겨두고 미뤄졌다. 서울 용산구 이태원 클럽에서 시작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이 갈수록 심각해지고 있어서다.

박백범 교육부 차관은 11일 정부세종청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고3의 등교 수업을 13일에서 20일로 연기하고, 나머지 학년도 일주일 순연한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고2, 중3, 초1·2, 유치원은 27일 △고1, 중2, 초3·4는 6월 3일 △중1, 초5·6은 6월 8일 등교 수업을 시작한다. 박 차관은 “감염병 통제 가능성에 대한 우려가 크고, (클럽발) 확진자 거주 지역이 6∼8개 시도로 광범위하다”고 연기 이유를 설명했다.

교육부는 ‘역학조사 결과 (상황) 변동이 있다면 신속히 대응하겠다’는 방침도 밝혔다. 이태원 클럽발 확산 추이에 따라 추가 연기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다만 고3은 대학입시 일정의 시급함을 고려해 더 이상 연기하지 않을 방침이다. 교육부 관계자는 “특별한 위험이 없는 한 고3은 입시 때문에 20일 그대로 가야 한다”며 “상황 변동이 있으면 학급을 늘리거나 고1·2학년을 번갈아 등교시키더라도 고3의 학사일정은 지킬 것”이라고 말했다. 한 차례 변경된 대입 일정은 바뀌지 않는다. 12월 3일 대학수학능력시험을 비롯해 수시모집과 정시모집 일정 모두 그대로 실시된다.


추가 연기 결정에 학생과 학부모들은 대체로 “안전을 위해 필요한 조치”라며 공감하는 분위기다. 하지만 정부가 방역전문가들의 경고를 무시하고 섣불리 고3의 13일 등교를 결정해 혼란을 키웠다는 지적도 나온다. 상당수 방역전문가들은 황금연휴 이후 잠복기인 2주가 지난 뒤 등교를 시작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주요기사

교육부는 전국 교직원 중 지난달 24일부터 이달 6일까지 이태원 일대 유흥업소를 방문했거나 확진자와 동선이 겹치는 경우 모두 검사를 받으라고 권고했다. 방문이나 접촉 사실을 숨기고 검사를 받지 않으면 처벌 대상이다.

세종=최예나 기자 yena@donga.com


최예나 기자의 더 많은 글을 볼 수있습니다.기자 페이지 바로가기>

#코로나 바이러스#코로나19#등교 연기#고3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