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정치

국정원 “北, 코로나19 감염 7000~8000명 평안·강원 격리”

입력 2020-03-03 20:12업데이트 2020-03-03 20:1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평양 주재 각국 외교관은 2일부터 격리 해제"
"코로나 내부 동요 막기 위해 미사일 발사 관측"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북한 당국이 주민 7000∼8000명을 자체적으로 격리하고 있는 것으로 국가정보원이 3일 보고했다.

국정원은 이날 국회 정보위원회 소속 이은재 미래통합당 의원에 대한 비공개 보고에서 “북한은 공식적인 발표로는 감염 확진자가 없다고 발표했지만, 격리를 시키는 것을 볼 때 감염자가 발생한 것으로 분석하고 동향을 주시하고 있다”고 보고했다고 이 의원이 전했다.

이 의원은 뉴시스와 통화에서 “국정원은 북한이 지난 1월29일 중국과 국경을 폐쇄한 후 기차와 비행기 등의 운행을 중단하고 주민들의 통행도 금지시켰지만 중국과의 교류가 왕성하기 때문에 국경 폐쇄 이전에 중국을 다녀온 북한 주민들이 감염됐을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며 “강원도와 평안남북도에서 격리하고 있는 것으로 국정원은 파악했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북한은 중국과 국경을 폐쇄하면서 해외 항공 운항을 통제했지만 각국의 평양 주재 외교관들에 대한 격리는 지난 2일 해제한 것으로 국정원이 확인했다”면서 “6일부터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행 항공편 운항을 재개하지만 외교관을 대상으로 한정되며 중국에 대해선 계속 운항을 금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일본 외신 보도 등을 토대로 북한 보위부가 국외로 감염 정보를 유출한 여성 체포 여부, 평양지역 고열환자 3명 사체 화장, 신의주 내 원인 불명의 고열 사망자 발생 등 정보에 대한 진위를 국정원에 요청했지만, 국정원은 현 단계에선 확인할 수 있는 방법이 없다는 취지로 답했다고 이 의원은 전했다.

북한이 전날 단거리 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를 발사한 배경도 코로나19 감염 영향이 있는 것으로 국정원은 분석했다.

국정원은 “북한은 코로나 감염 우려 때문에 동계 훈련을 중단했었다”며 “북한 당국이 훈련을 중단하고 아무 것도 안 하게 되면 인민들은 실제로 코로나 감염 확산 때문에 훈련을 중단한 것으로 오해할 수 있어서 내부 동요를 막기 위해 미사일을 쏜 것으로 분석된다”고 이 의원에게 설명했다.

국정원은 또 “북한이 미국의 관심을 끌기 위해 미사일을 발사했을 가능성은 낮다”며 “미사일 방향도 원산에서 북한 동북부 쪽으로 쏜 것이기 때문에 미국의 관심을 끌기 위한 의도는 아닌 것으로 판단한다”고 보고했다고 이 의원이 전했다.

이밖에 국정원은 북한 당국이 최근 리만건 북한 조직지도부장 해임한 이유로 “돈과 관련된 부정부패 때문으로 추정한다”고 밝혔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