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몇살이냐” 반말… “치매 심각” 막말… 정책국감 약속은 빈말

편집국 종합
입력 2016-10-06 03:00업데이트 2016-10-06 10:01
읽기모드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20대 국회도 ‘구태 국감’]  
증인 불러놓고 자리 비운 의원들 자신의 질의 순서가 끝나면 국정감사장을 떠나는 일부 국회의원의 구태는 
올해 국감에서도 반복됐다. 5일 오후 국회 국방위원회 국방부 국감에서 오전 질의를 마친 의원들의 자리 곳곳이 비어 있다. 반면 
피감기관석의 국방부 관계자들은 국감장을 계속 지켰다. 최혁중 기자 sajinman@donga.com증인 불러놓고 자리 비운 의원들 자신의 질의 순서가 끝나면 국정감사장을 떠나는 일부 국회의원의 구태는 올해 국감에서도 반복됐다. 5일 오후 국회 국방위원회 국방부 국감에서 오전 질의를 마친 의원들의 자리 곳곳이 비어 있다. 반면 피감기관석의 국방부 관계자들은 국감장을 계속 지켰다. 최혁중 기자 sajinman@donga.com
“이런 알리바이를 만든 사람이 누구야? 누가 만든 거야?”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지금 뜨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