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몇살이냐” 반말… “치매 심각” 막말… 정책국감 약속은 빈말

편집국 종합 입력 2016-10-06 03:00수정 2016-10-06 10:0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20대 국회도 ‘구태 국감’]  
증인 불러놓고 자리 비운 의원들 자신의 질의 순서가 끝나면 국정감사장을 떠나는 일부 국회의원의 구태는 올해 국감에서도 반복됐다. 5일 오후 국회 국방위원회 국방부 국감에서 오전 질의를 마친 의원들의 자리 곳곳이 비어 있다. 반면 피감기관석의 국방부 관계자들은 국감장을 계속 지켰다. 최혁중 기자 sajinman@donga.com
“이런 알리바이를 만든 사람이 누구야? 누가 만든 거야?”

주요기사

#국감#막말#백남기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