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미르재단 증거인멸 시도”… 與 “무책임한 폭로전”

김민기자 , 손가인기자 입력 2016-10-05 03:00수정 2016-10-05 14:4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국감 정상화 첫날]野, 최순실-차은택 의혹 총공세
일각 “이미 나온 의혹 재탕 수준”
증인선서하는 서울고검장-지검장 서울고검 산하 검찰청에 대한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가 열린 4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고검에서 박성재 서울고검장(왼쪽에서 세 번째)과 지검장들이 증인 선서를 하고 있다. 최혁중 기자 sajinman@donga.com
 국정감사가 재개된 4일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 등 야권은 미르·K스포츠 재단 의혹을 집중 추궁했지만 결정적인 ‘한 방’은 보이지 않았다. 새누리당은 “(야당의) ‘아니면 말고’ 식의 무책임한 폭로전으로 흐르고 있다”고 반박했다.

 더민주당 백혜련 의원은 이날 서울중앙지검 등에 대한 법제사법위원회 국감에서 “두 재단 의혹에 대해 이미 증거 인멸이 이뤄지고 있다”며 “두 재단이 기업들로부터 거둬들인 자금을 어디에 쓰려고 한 것인지 명확하게 수사하라”고 촉구했다. 여당은 두 재단 의혹에 대한 신중한 접근을 검찰에 요청했다. 새누리당 김진태 의원은 “(야당의 주장은) 남녀가 손 한 번 만졌는데 애를 낳았는지 물어보는 식”이라고 비판했다.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의 한국관광공사에대한 국정감사에서도 미르·K스포츠 재단 관련 의혹의 중심에 있는 차은택 씨(전 문화창조융합본부 단장)와 최순실 씨의 딸 정모 씨 특혜 의혹이 쏟아졌다.

 CF감독 출신인 차 씨는 박근혜 대통령의 측근인 최 씨와 가까운 사이로 알려져 있고 2015 밀라노엑스포 한국관의 전시감독을 맡았다. 야당은 엑스포를 불과 5개월 앞둔 2014년 11월 담당 부처가 산업통상자원부에서 문화체육관광부로 갑자기 바뀐 데다 담당 감독 역시 기존 인물이 아닌 차 씨로 교체됐다는 점 등을 들어 모종의 의혹이 있다고 주장했다.

관련기사
 더민주당 유은혜 의원은 엑스포 감독이 차 씨로 바뀌는 과정에서 한국관 전시 용역 예산이 당초 산업부에서 책정한 금액 62억 원보다 41억 원이 많은 103억 원으로 급증했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정창수 한국관광공사 사장은 “(엑스포) 결과가 좋았으니 과정도 그만한 이유가 있지 않았겠느냐”라고 답해 논란이 일었다.

 국가대표 승마선수였던 최 씨의 딸 정 씨가 다른 국가대표 선수들과 달리 각종 대회 출전 및 훈련기록이 전혀 없다는 특혜 의혹도 제기됐다. 더민주당 노웅래 의원은 “승마 국가대표가 4명인데 정 씨는 일일훈련결과보고서, 훈련계획, 훈련확인서 등 아무것도 대한체육회에 보고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대한체육회 조영호 사무총장은 “정 씨가 독일에서 훈련하고 있는 것을 확인했다”면서도 “해외에서 훈련을 받아 보고받은 적이 없었는데 앞으로 이런 것을 거울삼아 (시정)하겠다”고 했다.

김민 kimmin@donga.com·손가인 기자
#국감#국회#미르재단#야당#새누리#최순실#차은택#서울고검장#서울지검장#증거인멸#박성제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