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전북 익산 지진, ‘규모 3.5’…“침대 흔들리고 창문도 부서질 듯 소리나” SNS ‘들썩’

최정아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5-12-22 10:06수정 2015-12-22 10:0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영상]전북 익산 지진, ‘규모 3.5’…“침대 흔들리고 창문도 부서질 듯 소리나” SNS ‘들썩’

전북 익산 지진

22일 전북 익산지역에서 발생한 지진의 진동이 서울·경기, 강원도까지 전달된 것으로 전해졌다.

기상청은 이날 오전 4시31분께 전북 익산시 북쪽 8㎞ 지점(북위 36.02, 동경 126.95)에서 규모 3.5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이번 전북 익산 지진은 지난 8월 3일 제주 서귀포시 성산 남동쪽 22㎞ 해역에서 발생한 규모 3.7의 지진에 이어 올 들어 두번째로 규모가 큰 지진이며, 내륙에서 발생한 지진 중에는 올해 최대 규모다.

이날 전북 익산 지역에서는 규모 3.5의 지진으로 건물이 흔들리고 도로 일부가 파손됐으며, 강한 진동에 잠을 자고 있던 시민들이 놀라 잠에서 깼다. 리히터 3.0~3.9 규모의 지진은 실내에서도 진동을 느낄 수 있을 정도다.

익산에 거주한다는 누리꾼들은 “새벽에 아파트가 전체적으로 흔들려 무서웠다”, “자고 있는데 집이 흔들려서 깜짝 놀랐다” “침대가 흔들려서 눈을 뜨니 벽이 흔들리고 창문도 부서질 듯 소리가 났다”며 당시 상황을 전했다.

또한 이번 지진은 전북 등 인근 지역은 물론 서울·경기, 강원도에서도 일부 감지된 것으로 전해졌다.

인근 대전에서는 유성구와 서구를 중심으로 10여초 이상 지진파가 감지됐으며, 익산에서 70㎞ 가량 떨어진 충북 증평군에서도 창문, 집기류가 흔들리는 등 진동이 감지됐다.

서울에서는 싱크대에 놓여진 그릇이 심하게 흔들리는 등의 진동이 감지돼 놀란 주민들이 집 밖으로 나오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지진으로 아직까지 접수된 피해는 없다.

기상청은 “이번 지진은 건물 내 집기구가 흔들리는 등 감지할 수 있는 규모로 큰 피해가 우려되는 정도는 아니다”라며 “일부 지역에서 여진이 몇 차례 감지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사진=채널A 캡처

전북 익산 지진.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기사제보 dnews@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