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인인증서 비밀번호, 지문으로 대체

김기용기자 입력 2015-12-10 03:00수정 2015-12-10 03:2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액티브X 없이 스마트폰 지문인식… 인터넷진흥원, 2016년초부터 점진 확대 국민의 65%가 사용하는 공인인증서에서 비밀번호가 사라진다. 그 대신 본인 인증은 스마트폰을 통한 지문 인식으로 대체된다.

미래창조과학부 산하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은 “지난해 3월 청와대에서 열린 규제개혁점검회의에서 번거로운 공인인증서를 개선하라는 박근혜 대통령의 지시에 따라 이런 방안을 마련했다”며 “청와대에도 관련 내용을 보고할 계획”이라고 9일 밝혔다. 또 “공인인증서와 지문 인식 센서를 장착한 스마트폰을 연계하는 기술을 개발한 상태”라며 “17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로 롯데호텔월드에서 민간과 공공부문 관계자 200여 명을 초청해 관련 기술에 대한 설명회를 가질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KISA는 내년 1월부터 대형 인터넷 쇼핑몰부터 비밀번호 없는 공인인증서를 사용할 수 있도록 결제업체 KG모빌리언스를 통해 시범 서비스를 시작할 계획이다. 또 지문 인식이 확산될 수 있도록 유통 및 결제, 금융회사 등에 관련 기술을 전수할 방침이다.

1999년 2월 전자서명법 제정에 따라 등장한 공인인증서는 올해 7월 기준 3341만 명이 사용하는 대표 인증수단. 그러나 액티브X 보안 프로그램을 설치해야 하는 데다 영문, 숫자, 특수기호가 섞인 10자리 이상의 비밀번호를 입력해야 하는 번거로움이 있었다.

관련기사
KISA 관계자는 “지문 인식 센서가 있는 스마트폰에 지문을 저장한 뒤 PC와 스마트폰을 연계하면 스마트폰에서 지문 인식으로 PC에 있는 공인인증서의 본인 인증을 대체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렇게 되면 액티브X도 설치할 필요가 없다.

KISA 측은 지문 인식 센서가 장착된 스마트폰이 점차 증가하고 있는 점을 감안할 때 공인인증서 비밀번호가 상당 부분 사라질 것으로 내다봤다.

김기용 기자 kky@donga.com
#공인인증서#비밀번호#지문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