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성진 ‘쇼팽 실황’ 5만장 사실상 매진

서정보기자 입력 2015-11-10 03:00수정 2015-11-10 09:3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한국 음반시장 이례적 클래식 붐… 유니버설 “5만장 추가 제작 돌입” ‘조성진 앨범의 그랜드슬램 달성.’

음반업계에선 조성진의 쇼팽국제콩쿠르 우승 실황 앨범이 교보문고, 예스24, 알라딘, 인터파크 등 4개 메이저 음반 판매 업체에서 모두 1위를 달리자 테니스계의 4개 메이저 대회 우승에 빗대 ‘그랜드슬램’이라고 부른다. 신승훈 ‘I AM…& I AM’과 영화 ‘검은 사제들’ OST, 아이유 ‘CHAT-SHIRE’를 모두 앞섰다. 또 2005년 쇼팽콩쿠르에서 3위를 한 임동혁의 최근 쇼팽 앨범이 2위에 올라 조성진 붐의 후광을 입고 있다.

유통사인 유니버설은 우승 직후 5만 장을 찍어 9일부터 4만 장을 시중에 풀었고, 1만 장을 예비용으로 갖고 있다. 예비용은 단체 주문을 위한 것으로 이미 대기업 등에서 연말 선물과 행사용으로 주문이 쏟아져 5만 장은 사실상 매진됐다.

현재 앨범 판매 속도를 볼 때 이번 주 후반에는 모두 팔려 시중에서 조성진 앨범을 구하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유니버설 측은 서둘러 5만 장 추가 제작에 들어갔지만 다음 주초까지는 입고하기 어렵다. 음원업체인 멜론의 클래식 주간 차트 순위의 경우 1위에서 21위까지 단 한 곡(9위·김동규 ‘10월의 어느 멋진 날에’)을 빼고는 모두 조성진 실황 앨범 수록곡이 ‘싹쓸이’했다.

관련기사
서정보 기자 suhchoi@donga.com
#조성진#클래식#매진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