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경제

이재용 부회장, 4년만에 프로필 사진 교체… 왜?

입력 2014-10-21 03:00업데이트 2014-10-21 05:3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지나치게 젊은 느낌 지우고… 중후한 경영자 이미지 조성
삼성그룹이 20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새로운 공식 프로필 사진을 언론에 배포했다. 이 부회장이 프로필 사진을 교체한 것은 삼성전자 사장으로 승진하던 2010년 이후 4년 만이다. 2012년 부회장 승진 이후로도 줄곧 2010년 촬영한 사진을 사용해왔다.

이 부회장이 프로필 사진을 바꾼 데에는 사장 시절 촬영한 사진이 지나치게 어려 보인다는 사내외 조언이 있었던 것으로 전해진다. 사실상 삼성그룹을 총괄하는 부회장으로서 좀 더 무게감 있고 중후한 경영자로서의 모습을 보여주기 위한 사진을 새로 촬영한 것으로 해석된다.

이에 앞서 이서현 제일모직 부사장도 지난해 12월 사장으로 승진하면서 프로필 사진을 바꿔서 배포했다. 재계 관계자는 “오너 2, 3세들은 경영 일선에 본격적으로 뛰어들면 이전보다 카리스마 있고 성숙한 리더상을 보여주고 싶어한다”며 “프로필 사진 교체가 그 첫걸음”이라고 설명했다.

이 부회장의 새로운 사진은 국내 정상급 사진작가인 조세현 씨가 촬영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 씨는 2012년 삼성그룹이 배포한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의 공식 프로필 사진을 비롯해 삼성 오너 일가 프로필 사진을 도맡아 촬영해오고 있다.

김지현 기자 jhk85@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