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속 146km, ML 스카우트 뇌리에 ‘팍팍’

동아일보 입력 2014-05-17 03:00수정 2014-05-17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부상회복 서울고 에이스 최원태, 6이닝 5삼진 4안타 1실점 쾌투
선린인터넷고 누르고 8강 선착
홈런 때리고 엉덩이 맞고 유신고 선수들이 16일 서울 목동구장에서 열린 제주고와의 경기에서 1-0으로 앞선 3회말 쐐기 투런 홈런을 때린 김태훈(27번)을 장난스럽게 맞고 있다. 8-1, 8회 콜드게임으로 이긴 유신고는 18일 장충고와 8강 진출을 다툰다. 양회성 기자 yohan@donga.com

서울고 에이스 최원태(사진)는 한국 프로야구 구단들은 물론이고 메이저리그 팀들의 주목을 한 몸에 받고 있는 올해 고교 최대어다. 제68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을 보기 위해 서울 목동구장을 찾은 한 메이저리그 스카우트는 “메이저리그에서도 충분히 통할 수 있는 자질을 갖고 있다. 다른 팀들도 유심히 관찰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그런데 13일 열린 세광고와의 1회전에서 첫선을 보인 최원태는 2이닝 1안타 3볼넷 2실점으로 극히 부진했다. 폭투도 3개나 범했다. 대회 직전 팀 훈련 때 당한 가벼운 뇌진탕 부상에서 완전히 회복하지 못한 탓이었다. 2일간의 휴식 후 선발 등판한 16일 선린인터넷고전에서 최원태는 본래의 모습으로 돌아왔다. 그는 1회부터 최고 시속 146km의 빠른 공을 뿌려대며 상대 타선을 압도했다. 시속 140km대 중반의 묵직한 직구와 120km대 초반의 날카로운 커브 앞에서 선린인터넷고 타자들의 방망이는 연신 허공을 갈랐다. 시속 146km는 올해 주말리그 등에서 그가 기록한 최고 스피드와 같다. 최원태는 이날 절묘한 제구력까지 과시하며 6이닝 1실점으로 승리투수가 됐다. 안타는 4개, 4사구는 2개를 허용했고 삼진은 5개를 잡았다. 최원태의 호투 속에 6-2로 완승을 거둔 서울고는 이번 대회에서 가장 먼저 8강에 진출했다.

최원태는 “최고의 대회인 황금사자기에서 우승한 뒤 메이저리그에 진출하는 게 꿈이다. 커브를 더 날카롭게 가다듬어 오클랜드의 에이스 소니 그레이 같은 선수가 되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장충고는 경남고와의 경기에서 양찬열의 홈런을 포함해 장단 19안타를 집중시키며 13-4, 7회 콜드게임 승을 거뒀다. 유신고도 제주고를 8-1, 8회 콜드게임으로 이겼다. 유신고 4번 타자 김태훈은 3회 오른쪽 담장을 넘어가는 2점 홈런을 쳤다. 이날 3경기에서 3개의 홈런이 터지는 등 올해 황금사자기에서는 이날까지 홈런 7개가 나왔다.


주요기사
이헌재 기자 uni@donga.com
#제68회 황금사자기#서울고#최원태#유신고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