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유럽에 최소 10억달러 비밀계좌”

동아일보 입력 2013-04-27 03:00수정 2013-04-27 10:5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WT“北, 30여국에 140억달러 빚” 김정은 북한 노동당 제1비서와 그의 가족이 유럽에 최소 10억 달러(약 1조1100억 원)의 비밀 은행계좌를 갖고 있으며 이를 봉쇄하는 것이 북한의 핵 개발을 중단시킬 주요 수단이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미국 일간지 워싱턴타임스는 미 정보 당국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김정은 일가가 스위스, 오스트리아, 룩셈부르크 등에 비밀계좌를 보유하고 있다고 25일(현지 시간) 보도했다.

이 신문은 또 북한이 세계 30여 개국에 총 140억 달러의 빚을 지고 있다고 전했다. 나라별로는 △일본 4억 달러 △스웨덴 3억3000만 달러 △독일 3억 달러 △이란 3억 달러 △ 태국 2억6000만 달러 △스위스 1억 달러 △이라크 5000만 달러인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에 진 빚은 없다고 덧붙였다.

북한에 돈을 빌려 준 대부분의 국가는 부채 상환을 요구하고 있으나 중국, 러시아 등 북한의 우방은 부채 상환을 요구하지 않고 있다고 이 신문은 전했다. 특히 “중국이 북한에 69억8000만 달러, 러시아가 11억 달러를 빌려 줬으며 이 돈의 대부분이 군사 및 기타 분야의 원조 용도로 쓰였다”고 보도했다.

관련기사
워싱턴타임스는 미 재무부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북한의 대량살상무기(WMD) 개발을 막으려면 김정은 일가의 해외 비밀계좌를 추적해 봉쇄해야 한다”며 “특히 채권국들이 북한에 부채를 조속히 상환하라고 독촉하는 것이 북한의 미사일 및 핵 프로그램을 중단시킬 새로운 수단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하정민 기자 dew@donga.com
#김정은#비밀계좌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