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젤 번천, 만삭 비키니…‘여전히 신이 내린 몸매’

동아닷컴 입력 2012-11-05 10:43수정 2012-11-05 10:4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모델 지젤 번천. 사진=더선 캡처
지젤 번천, 만삭 비키니…‘여전히 신이 내린 몸매’

‘신이 내린 몸매’로 불리는 슈퍼모델 지젤 번천(32)의 만삭 비키니 사진이 공개됐다.

영국 언론매체인 더선은 5일(한국시간) 지젤 번천이 최근 마이애미 비치에서 비키니 차림으로 휴식을 취했다며 해당 사진들을 공개했다.

보도에 따르면 번천은 현재 둘째 아이를 임신하고 있으며 만삭임에도 불구하고 작은 비키니를 입고 몸매를 뽐냈다. 이어 지인들과 여유로운 시간을 보내고 돌아갈 때는 짧은 블랙 원피스로 남다른 스타일을 엿보게 했다.

관련기사
번천의 만삭 비키니 사진을 본 해외 누리꾼들은 “만삭인데도 몸매가 정말 섹시하다”, “만삭이라 더 아름답다”, “사랑스러운 모습이다” 등의 댓글을 달며 호응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지젤 번천은 지난 2009년 미식축구 스타 톰 브래디(34)와 결혼하고 이듬해 아들 벤자민을 출산했다.

동아닷컴 연예뉴스팀/기사제보 star@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