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대지진 참사 1년 7개월… 후쿠시마 원전을 가다

동아일보 입력 2012-10-15 03:00수정 2012-10-15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4호기 구멍 숭숭… 주변은 아직도 유령마을
원료봉 회수 준비 군데군데 부서진 일본 후쿠시마 제1원전 4호기에서 12일 인부들이 크레인을 이용해 사용후핵연료 저장조의 연료봉을 회수하기 위한 준비 공사를 하고 있다. 연료봉 회수는 내년 말부터 실시할 예정이다. 후쿠시마=공동취재단
일본 후쿠시마(福島) 현 오쿠마(大熊) 정은 ‘얼굴 없는 마을’이다. 후쿠시마 제1원전이 자리한 이 마을의 원전 작업자들은 높은 방사선량 때문에 방독마스크를 벗지 못한다. 주위 마을도 텅 비어 사람을 볼 수도 없다. 주인 잃은 소들이 작업자들의 야간통행에 최대 위협이 됐다. 12일 일반인의 출입이 통제된 후쿠시마 원전 현장을 직접 둘러봤다.

○ ‘유령마을’로 변한 원전 주변

오전 8시 후쿠시마 원전에서 서쪽으로 20km 떨어진 J빌리지. 일본 축구대표팀의 훈련시설이었던 이곳은 원전사고 뒤 복구작업 전진기지로 바뀌었다. 이곳의 방사선량은 시간당 2μSv(마이크로시버트·이후 방사선량은 모두 시간당). 서울이 0.11μSv, 도쿄가 0.047μSv인 것을 감안하면 꽤 높은 편이다.


한국 언론과 영국 로이터통신 등 취재진 45명은 방진복을 입고 장갑(세 겹), 신발 커버(두 겹), 두건, 마스크로 무장했다. 원전에서 반경 10∼20km 권역에는 일반인의 출입이 허용된다. 인적이 없고 건물도 지진으로 무너진 상태 그대로였다. 논밭에는 양미역취라는 이름도 생소한 노란색 잡초가 가득했다. 그야말로 ‘유령마을’이었다.

주요기사

○ 원전 내부는 ‘참혹’

취재진을 태운 버스가 바다 쪽으로 향하자 원자로 1∼4호기가 모습을 드러냈다. 초대형 천막으로 덮은 1호기의 겉모습은 멀쩡했지만 출입구 펜스는 뒤틀려 있었다. 2호기 옆에는 뒤집힌 차량이 방치돼 있다. 방사선량 수치가 100μSv로 급격히 올라갔다.

1, 2호기 사이엔 ‘접근금지’ 표지판이 있었다. 도쿄전력 직원은 “지난해 8, 9월 10Sv(시버트·1000만 μSv)가 측정된 곳”이라고 말했다. 일반인이 1시간 동안 10Sv의 방사선량에 노출되면 사망한다.

4호기에 접근하자 방사선량은 1000μSv로 치솟았다. 도쿄전력 관계자는 “지난해 오염된 건물 잔해에 묻어 있는 방사성물질 때문”이라고 말했다.

취재진은 시간당 방사선량이 95∼200μSv인 곳을 골라 차량 밖으로 나갔다. 제한된 취재시간은 10분. 수소 폭발로 지붕이 날아간 4호기 건물 벽에는 군데군데 구멍이 뚫려 있고 철골이 삐져나와 있다. 내년 말부터 건물 윗부분의 사용후핵연료 저장 수조에 보관된 연료봉을 꺼낼 계획이다.

전반적인 작업 진도는 늦었다. 1년 7개월이 지났지만 원전 안에는 콘크리트와 금속 잔해가 4만9000m³, 목재 등이 7만1000m³가 흩어져 있다. 다카하시 다카시(高橋毅·55) 후쿠시마 원자력발전소장은 “근로자의 안전을 우선해 신중히 작업하고 있다. 로봇 투입을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 전반적인 위험도는 줄어

지난해 한때 40만 μSv까지 검출된 후쿠시마 원전 주변의 방사선량은 12일 원전 바로 옆에서도 시간당 1000μSv에 그쳤다. 이는 일반인이 1년 동안 일상생활에서 쐬는 자연방사선량인 2400μSv의 약 절반이자 자연방사선이나 치료 목적의 인공방사선을 제외하고 허용되는 연간 인공방사선 피폭량인 1000μSv와 같다. 결국 시간당 인체에 미치는 유해 정도로 따지면 연간 인공방사선 피폭 허용치의 8760배에 해당하는 셈이다.

장순흥 한국원자력학회장은 “후쿠시마 원전 인근을 제외하고는 방사선량이 인체에 영향을 미치지 않는 수준으로 낮아졌다”며 “원전에서 200km 정도 떨어진 도쿄는 안전하다고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일본 전체적으로 ‘방사능 공포’는 상당 부분 줄었다.

하지만 원전 전문가들은 먹을거리에 대한 경각심을 강조했다. 김무환 포스텍 첨단원자력공학부 교수는 “세슘 등 반감기가 긴 방사성물질이 있기 때문에 먹을거리는 수십 년간 조심해야 한다”고 말했다.

후쿠시마=공동취재단·박형준 특파원
#일본#후쿠시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