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경제

한국근로자 평균연봉 日 앞질렀다

입력 2012-09-01 03:00업데이트 2012-09-01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구매력 기준 4000만9000원… 작년 일본보다 263달러 많아 지난해 구매력평가(PPP)를 기준으로 한국 근로자의 평균연봉이 일본을 추월한 것으로 나타났다. 31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에 따르면 2011년 한국 근로자의 1인당 평균연봉(PPP 기준)은 3만5406달러(약 4000만9000원)로 3만5143달러(3971만2000원)인 일본보다 263달러 많았다.

OECD의 연봉 통계는 전체 근로자의 1인당 평균연봉을 전일제(풀타임) 정규직 기준으로 환산한 것으로 한국은 지난해 처음 일본을 앞질렀다.

PPP는 각국의 물가수준을 감안해 국민들의 실제 소비능력을 나타내는 지표다. 따라서 PPP 기준 한국의 평균연봉이 일본보다 높다는 것은 한국 근로자의 실제 연봉이 일본보다 낮더라도 한국의 물가가 일본보다 낮아 실생활 수준은 일본 근로자보다 높다는 뜻이다.

PPP 기준 한국 근로자의 연봉은 1990년 2만1931달러로 일본(3만3511달러)의 65% 수준이었지만 2000년대 들어 빠르게 격차를 좁히다가 지난해에 역전됐다. 지난해 PPP 기준 한국 근로자의 평균연봉은 조사대상 29개 회원국 중 17위, 일본은 18위였다. 1위는 미국(5만4450달러)이었고 이어 룩셈부르크(5만2847달러), 아일랜드(5만764달러) 순이었다.

유재동 기자 jarrett@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