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락가락’ 정해성의 본심은?

동아일보 입력 2010-07-08 03:00수정 2010-07-08 03:0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대표팀 감독직 고사 입장에 변화 분위기
축구협 “일단 후보군 포함… 진심 들어보겠다”
정해성 전 한국 축구대표팀 코치(사진)의 본심은 무엇일까.

대한축구협회는 7일 서울 종로구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기술위원회를 열고 허정무 전 감독의 후임에 대한 논의를 벌였다. 이회택 기술위원장은 “프로 전현직 감독 열두세 명의 후보를 놓고 의사 타진을 하기로 했다. 대표팀을 맡을 의사가 있는 인물들을 위주로 다음 주까지는 차기 사령탑을 선임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정해성 전 코치도 일단 후보군에는 포함됐다. 일부에서 고사했다고 하는데 내게 직접 하진 않았기 때문에 진심이 뭔지를 파악해야 한다”고 말했다.

기술위원회의 한 관계자는 “정 전 코치가 남아공 월드컵 단장이었던 노흥섭 부회장에게는 대표팀을 맡을 의사가 없다고 했는데 오늘은 사령탑을 맡을 수도 있다는 뉘앙스를 풍겼다. 그래서 본심이 뭔지를 위원장이 다시 자세히 알아본다고 했다”고 말했다.

정 전 코치는 16강을 이룬 허정무 전 감독 체제와의 연속성을 이어가는 차원에서 유력한 차기 감독 후보로 꼽힌다. 그는 일부 언론에 “대표팀보다는 해외에 나가 공부를 더 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하지만 최근 지인들의 설득에 다소 흔들리는 모습을 보이는 것으로 알려졌다.

주요기사
이 위원장은 차기 감독 후보의 가장 큰 덕목으로 리더십을 지목했다. 그는 “유럽에 진출해 세계적인 감독들 밑에서 뛰는 선수들을 휘어잡고 나갈 수 있는 리더십이 없으면 곤란하다. 축구 지식과 철학, 경험 및 경력도 필요하지만 선수들을 장악할 리더십도 중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허 전 감독이 사상 첫 원정 월드컵 16강의 업적을 달성한 만큼 차기 사령탑은 허 감독에게 맞먹는 경력과 실력을 갖춘 지도자를 뽑아야 해서 신중을 기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위원장은 “차기 사령탑에게는 2014년 브라질 월드컵까지 감독직을 맡길 예정이다. 통상적으로 임기 2년 주기로 감독의 역량을 검증해 왔지 2014년 월드컵까지 이끌 지도자를 선임하는 것은 틀림없다”고 강조했다.

기술위원회는 홍명보 올림픽대표팀 감독은 2012년 런던 올림픽에 전념하라는 차원에서 후보군에서 제외했다.

양종구 기자 yjongk@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