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트라이트]‘경제 대통령’의 쓴소리

입력 2007-09-17 03:01수정 2009-09-26 13:3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18년간 미국 연방준비제도이사회(FRB) 의장을 지내 ‘경제 대통령’으로 불리던 앨런 그린스펀. 그는 평생 공화당원이었지만 17일 나온 회고록에서 공화당 조지 W 부시 대통령은 “권력 때문에 원칙을 버렸다”고 질타한 반면, 민주당 빌 클린턴 전 대통령은 “장기적인 안목과 원칙이 있었다”고 극찬했다. 그의 말에 무게와 신뢰가 괜히 실리는 게 아니었다.

최남진 namjin@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