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대입안 확정…수능 등급만 표기-내신 위주로 선발

입력 2004-10-28 18:20수정 2009-10-03 18:0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현재 중학교 3학년생이 대학수학능력시험을 치르는 2008학년도부터 수능 점수가 폐지되고 등급(1∼9등급)만 기재된다.

또 학교생활기록부 성적을 평어(수우미양가)에서 상대평가로 바꿔 과목별 원점수와 과목평균 표준편차를 주고 석차도 등급(1∼9등급)으로만 제공된다.

교육인적자원부는 공교육을 살리기 위해 수능 비중을 낮추고 학생부 비중을 높이는 내용을 골자로 한 ‘2008학년도 이후 대입제도 개선안’을 28일 확정 발표했다.

새 입시제도는 8월 26일 시안 발표 이후 수능과 학생부의 변별력 문제와 고교간 학력차 반영 논란이 겹쳐 6차례 연기된 끝에 확정됐지만 대학들은 수능과 학생부 9등급 성적만으로는 학생 선발이 어렵다며 난색을 표하고 있다.

새 입시제도는 9등급제인 현행 수능의 1등급 비율을 상위 4%로 유지하되, 학생부 중심의 전형이 정착되면 등급 수를 줄이거나 1등급 비율을 늘리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했다.

2008학년도 이후 수능은 통합교과 출제방식인 현재와는 달리 고교 교과서에서 출제하고, 출제위원회에 교사를 50%까지 참여시키기로 했다. 2008학년도에 탐구영역의 문항공모제를 거쳐 2010학년도부터 문제은행식으로 확대하고, 수능을 연간 2회 실시하거나 이틀에 나눠 보는 방안도 검토하기로 했다.

또 2006년부터 교사의 교수학습계획, 평가계획, 기준 등을 학교 홈페이지 등에 공개해 신뢰도를 높이고, 2010년 중학교 입학생부터 교사별로 문제를 내고 평가하는 교사별 평가제를 실시하기로 했다.

이인철기자 inchul@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