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말말]"하회마을에 외국인의 미소가…"

입력 2003-12-29 18:21수정 2009-10-10 06:2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하회마을에 외국인의 미소가 끊이지 않고 있다―경북 안동 하회마을관리사무소의 한 직원, 29일 하회마을을 방문한 외국인 관광객이 2000년 9000명에서 올해 1만5200명으로 느는 등 해마다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다며.

▽경기불황 속에서 문화 소비 욕구는 강했다―인터넷 영화 예매 사이트 맥스 무비의 한 관계자, 29일 회원 2798명을 대상으로 연말 문화생활비로 얼마나 지출할 계획인지를 설문조사한 결과 지난해보다 두 배 이상 많은 47.5%의 응답자가 5만원 이상이라고 답했다며.

▽미국 하면 ‘자유’를 떠올리는 폴란드와 달리 아랍권에서의 미국은 ‘위선’과 동의어였다―뉴욕타임스의 칼럼니스트 토머스 프리드먼, 28일자 칼럼 ‘미국이 자유로 해석되는 곳’이라는 칼럼에서 미국이 아랍권에서는 민중을 억압하면서 석유를 갖다 바치는 독재자를 옹호해 온 반면 폴란드에서는 공산주의 독재에 맞서 자유를 옹호해 왔다고 지적하며.

▽나에 대한 지지를 다른 쪽으로 이전하기 어렵다. 나의 지지자들이 다른 후보를 지지하는 것을 보장할 수 없다―미국 대통령선거 민주당 후보인 하워드 딘 전 버몬트 주지사, 28일 기자들과의 간담회에서 자신이 민주당 대선 경선에서 승리하지 못하면 자신의 지지자들이 투표에 참가하지 않을 것이기 때문에 민주당의 패배를 가져올 것이라고 경고하며. AP 연합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