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문사회]'역사가 이들을 무죄로 하리라'…한국의 인권변호사

입력 2003-12-05 17:25수정 2009-10-10 07:4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역사가 이들을 무죄로 하리라/박원순 지음/574쪽 2만3800원 두레

우리 시대 대표적인 인권변호사로 꼽히는 저자가 쓴 인권변론사. 저자는 1970, 80년대 군사독재 시절뿐만 아니라 일제강점기까지 범위를 확대해 끊이지 않고 맥을 이어온 한국 인권변론의 역사를 재정리했다.

일제하에서 김병로 이인 허헌 세 변호사는 독립운동가들의 변론을 도맡았다. 특히 저자는 광복 후의 좌익활동으로 인해 남한 현대사에서 배제된 허헌 변호사에 주목한다.

광복 이후 이승만 정권하의 사법기구는 독재의 하수인으로 전락할 위기에 처했지만 진보당사건의 변론을 맡은 김춘봉, 경향신문 폐간사건을 변론한 정구영 변호사 등이 인권변론의 맥을 이어갔다.

군사정권 아래서 인권변론의 새 장을 연 인물로 저자는 이병린 변호사를 꼽는다. 김지하의 ‘오적’사건 변론에서 그는 정약용, 맹자, 아리스토텔레스, 프로이트 등의 이론을 인용하면서 문학과 사상의 자유에 대해 정연한 이론을 펼쳤다. 정권은 그를 제거하기 위해 간통사건까지 조작해내지만 무위로 돌아갔다.

유신체제가 개막된 뒤에는 이돈명 황인철 조준희 홍성우 등 ‘4인방 인권변호사’의 활동이 두드러졌다. 강신옥 변호사는 민청학련사건 변론에서 “차라리 피고인들과 피고인석에 앉아있고 싶다”고 말해 6개월 동안 구속되기도 했다.저자는 사회변화에 따라 인권변론의 전략과 방식도 달라질 수밖에 없으며 인권의 개념 역시 정치뿐만이 아닌 경제 사회 문화 전 영역에 걸친 의미로 확대 인식돼야 한다고 강조한다.

유윤종기자 gustav@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