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자편지]박승일/주택가 음란전단지 단속해야

입력 2003-06-26 18:37수정 2009-10-10 15:5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최근 음란성 전단지가 주택가와 학교 주변 등 시내 곳곳에 무차별 배포되고 있어 심각한 문제다. 불법적으로 성행 중인 퇴폐 윤락 ‘휴게텔’들의 경우 외형상 정상적인 업소로 위장한 채 음란한 전단지로 업소를 홍보하고 있다. 전단지에는 여성의 나체 사진과 ‘최고의 만족을 준다’는 홍보 문구, 전화번호 등이 실려 있어 낯 뜨거울 정도다. 결국 이러한 음란 광고물이 매춘과 윤락을 부추기고 있는 셈이다. 더 큰 문제는 이러한 불법 전단지가 퇴근시간 무렵부터 이른 아침 일반 주택가와 학교 주변 통학로 등에 배포되고 있다는 점이다. 주로 자동차 문틈이나 건물 외벽, 보행자들의 인도에 부착되고 있는데 경찰은 이에 대해 강력한 단속을 하고 있다. 시민들도 불법 퇴폐 전단지 수거 및 신고에 적극 참여해 주었으면 한다.

박승일 서울중부경찰서 공보담당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