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화제]한국 양궁 ‘금 싹쓸이’…유럽그랑프리

입력 2003-06-22 18:14수정 2009-10-10 16:1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한국 남녀양궁이 유럽그랑프리 최종리그에서 나란히 세계신기록을 작성하며 개인전에 이어 단체전까지 석권했다. 박성현 박미경(이상 전북도청) 윤미진 이현정(이상 경희대)이 출전한 한국여자팀은 22일 터키 안탈리아에서 열린 대회 최종일 단체전 결승에서 우크라이나를 255-234로 물리치고 여유있게 우승했다. 255점은 97년 11월 말레이시아에서 열린 제10회 아시아선수권대회 때 한국이 세운 종전 세계기록(253점)을 2점 높인 것.

박경모(인천계양군청) 장용호(예천군청) 최영광(선인고) 임동현(충북체고)으로 구성된 남자대표팀도 결승에서 이탈리아를 251-249로 꺾고 동반우승을 차지했다. 남자팀은 노르웨이와의 16강전에서 262점을 기록, 99년 시드니 프레올림픽 때 역시 한국이 세웠던 종전 세계기록(260점)을 2점 넘어섰다.

한국은 전날 열린 남자 개인전에서 박경모가, 여자 개인전에서 윤미진이 각각 우승해 이번 대회에 걸린 4개의 금메달을 싹쓸이했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