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수출입물가 넉달째 내림세…8월 수출 1.2% 수입 0.9%

동아일보
입력 2001-09-10 18:35업데이트 2009-09-19 08:2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8월에도 수출입 물가가 동시에 하락해 5월 이후 넉달째 내림세를 이어갔다.

한국은행이 10일 발표한 ‘8월중 수출입 물가 동향’에 따르면 8월 수출 물가(원화 기준)는 전월 대비 1.2%, 수입 물가는 0.9% 떨어진 것으로 집계됐다. 8월 수출입 물가 하락세는 이전과 마찬가지로 원화환율이 떨어진 데다 세계적 수요 부진 때문으로 풀이된다.

한은은 수출 물가가 수입 물가보다 더 많이 하락해 교역조건의 악화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한은 관계자는 “수출물품 중에는 반도체 등 경기에 민감한 것들이 많아 앞으로 환율쪽에 상승요인이 없다면 수출물가는 당분간 하락세를 이어갈 것”이라며 “큰 비중을 차지하는 원유가는 상승했으나 환율이 떨어져 수입물가는 하락했다”고 밝혔다.

<이헌진기자>mungchii@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