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focus]제명 통보받은 이총리 "훗날 내 뜻 알게될것"

입력 2001-09-07 18:42수정 2009-09-19 08:3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한동(李漢東) 국무총리는 7일 오전 9시40분경 서울 종로구 세종로 정부중앙청사로 출근했다. 총리직 잔류 선언에 대한 빗발친 비판 여론에 몹시 지친 듯 표정은 무겁기만 했다.

이에 앞서 이 총리는 삼청동 공관에서 김호식(金昊植) 국무조정실장과 김덕봉(金德奉) 국무총리 공보수석비서관 등과 함께 비판 여론에 대한 대응 방안을 논의한 끝에 ‘유구무언(有口無言)’하기로 했다고 한 측근이 전했다.

6일 김종필(金鍾泌) 자민련 명예총재의 ‘유구무언’이 이 총리에 대한 극도의 불신과 불만을 표현한 것이라면 이 총리의 그것은 ‘말보다 행동으로 해명하겠다’는 뜻이라는 것.

이 총리는 이날 간부회의에서 “내각이 안정돼야 민생도 안정된다”며 “여소야대라는 새 정치환경에 맞게 당정 협조나 국회대책의 패턴을 바꿔야 한다”고 주문했다. 그는 이양희(李良熙) 자민련 사무총장으로부터 당의 제명 결의를 통보 받고서도 “그렇게 할 수밖에 없겠지. 그러나 시간이 지나면 당을 위한 내 뜻을 알게 될 것이다”고 대답했다고 측근들은 전했다.

<부형권기자>bookum90@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