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그린벨트 해제 잡음…공항주변등 16곳 우선 해제

입력 2001-03-18 22:01수정 2009-09-21 02:1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부산시가 최근 강서구 대저2동 김해공항 주변 등 지역 16개소를 30년만에 처음으로 개발제한구역(그린벨트)에서 해제키로 하자 이에 제외된 주민들이 시위를 벌이는 등 크게 반발하고 있다.

18일 시에 따르면 정부의 ‘우선 해제 지침’에 따라 인구 1000명 이상 또는 주택 300채 이상의 대규모 취락지 15개소와 그린벨트의 경계선이 관통하는 지역 등 16개소(4.055㎢)를 우선 해제지역으로 선정, 주민공람 절차를 거쳐 다음달 건설교통부에 신청해 6월 말 최종 해제지역을 결정할 방침이다.

그러나 우선 해제지역 중 가장 많은 10개소가 해제 대상에 포함된 강서구의 경우 비해제 지역 주민들의 불만이 거세 주민간의 갈등이 우려된다. 강서구 개발제한구역주민협의회는 21일 관할 구청 회의실에서 해당 주민들이 참석한 가운데 시의 우선해제 지역 선정과 관련한 대책회의를 가진 뒤 시청을 항의방문해 나머지 지역도 개발제한구역에서 해제해줄 것을 강력히 요구할 계획이다.

또 금정구 회동동 동대마을 주민들도 이번 그린벨트 해제지역 선정이 지역 특수성을 고려하지 않은 처사라며 시청 등지에서 항의집회를 열기로 하고 현수막 등을 준비하고 있다.

이밖에 기장군 주민들도 당초 기대했던 장안읍 고리원자력발전소 반경 8㎞ 이내 지역이 우선해제 대상에서 제외된데 대해 “오랫 동안 해제를 요청했는데도 이번에 포함되지 않았다”며 집단 반발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이에 앞서 강서구 대저동 등구마을 주민 30여명은 14일 부산시청을 항의 방문해 “학리마을이 해제대상에서 제외된 이유를 밝히라”며 1시간 동안 시위를 벌였다.

이에 대해 부산시 관계자는 “개발제한구역의 추가 조정은 건교부에서 시행 중인 광역도시계획에 따라 계속 추진할 것”이라며 “주민들도 무조건 해제 주장보다는 정부의 방침을 지켜봐달라”고 말했다.

<부산〓조용휘기자>silent@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