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농구]PO 출전 감독 한마디

입력 2001-03-09 18:41수정 2009-09-21 03:2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최인선 SK감독=신인 임재현이 노련한 현대 이상민과 맞서 위축되지 않고 정상적으로 경기를 이끌어주는 것이 관건이다.우리가 각 포지션별로 우위에 있어 쉽게 이길 것으로 자신한다.

▽신선우 현대감독=현대 타이틀을 단 마지막 시즌으로 선수들의 집념이 대단하다.맥도웰과 타운젠드가 SK 서장훈, 존스와의 리바운드 대결에서 비슷하게만 잡아준다면 승산이 있다.

▽김인건 SBS감독=신세기 에노사에 대한 집중 수비로 리바운드 우위를 확보하며 기선을 제압하겠다.지난해 플레이오프에서 맹활약한 김성철과 배짱이 두둑한 가드 은희석에게 기대를 걸고 있다.

▽유재학 신세기감독=SBS 에드워즈의 득점을 20점대로 묶고 우지원 홍사붕의 외곽포만 터져준다면 쉽게 경기를 풀어나갈 수 있을 것이다.

<김상호기자>hyangsan@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