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야구]단일리그 환원 올시즌 우승팀은?

입력 2001-03-07 19:23수정 2009-09-21 03:4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해외 전지훈련을 떠났던 프로야구 팀들이 하나 둘씩 국내로 복귀하면서 프로야구 시즌이 도래했음을 알리고 있다.

지난해에는 현대가 초반부터 독주를 시작하여 정규리그 우승은 물론 코리안시리즈까지 독식했었다.

그러나 올해는 FA선수들의 해외진출과 선수협 파동으로 인한 트레이드, 새로운 용병들이 나타나면서 그 어느 때보다 선두다툼이 치열할 것으로 보인다.

우선 가장 유력한 우승 후보는 바로 삼성 라이온즈다. 우승 청부사 김응룡 감독을 영입했고 투수력을 강화하여 그 동안의 약점을 극복했다. 또 기존의 강력한 타선에 마해영이 들어와 프로야구 최강의 클린업 트리오를 구성한 것.

만년 우승후보에만 머물렀던 삼성은 새로운 감독과 코칭 스태프와 함께 팀 분위기를 완전히 쇄신, 올해는 반드시 코리안시리즈 우승의 한을 풀겠다는 각오가 대단하다.

다음은 최강의 타선을 구축한 LG 트윈스.

올해 FA 최고의 대어였던 홍현우를 영입한 것은 물론 한화에서 활약하던 강타자 로마이어까지 불러들여 좌우타자가 한 명씩 돌아가는 공포의 지그재그 타선을 형성.

하지만 LG의 걱정거리는 바로 투수력에 있다. 작년 다승 2위에 올랐던 용병 해리거를 제외하고는 뚜렷한 선발투수감이 없다는 것. 김용수가 은퇴했고 최향남도 아직 부상에서 완전히 회복한 모습을 보여주지 못하고 있어 과연 어떻게 이 빈자리를 메울 것인지가 우승의 관건이 될 것이다.

마지막으로 지난해 우승팀인 현대 유니콘스.

현대는 지난해 다승왕 중의 한 명인 정민태가 빠지긴 했지만 김수경, 임선동 등의 투수가 건재하고 공격력에서도 심정수를 영입함으로써 한층 힘을 붙였다.

단지 모그룹의 경영난과 우승으로 인한 동기부여가 적어졌다는 점이 마음에 걸리는 부분.

지금까지 객관적으로 드러난 부분에 의해 우승팀을 예상해봤지만 역시 결과는 뚜껑이 열려봐야 하는 법. 벌써 야구장에서 관중들의 함성이 들려오는 듯 하다.

http://www.entersports.co.kr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