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자편지]좌석버스 오전 2시까지 운행을

입력 2001-03-07 18:42수정 2009-09-21 03:3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좌석버스 야간운행 시간을 더 연장해야 한다. 현재 좌석버스는 서울시내의 경우 중심가에서 밤 12시∼12시반에 막차가 끊어진다. 경제가 어려워 밤늦게까지 일하는 사람이 늘고 있는데 이들은 대부분 주머니 사정까지 어려운 상태다.

서민들은 택시를 타는 것도 큰 부담이다. 늦게까지 일하는 사람들을 위해 시내 중심가에서 적어도 오전 2시까지는 좌석버스를 운행해야 한다. 현재 신도시에서는 좌석버스가 오전 2시까지 운행하는데 서울시내에서는 왜 빨리 끊어지는지 모르겠다. 늦게까지 운행하는 것이 부담이 된다면 오전 2시까지 운행하되 심야 배차간격을 길게 하고 요금을 더 받으면 될 것이다. 서민들을 위해서 융통성 있는 버스 운영을 촉구한다.

윤 미 순(서울 양천구 신정4동)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