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focus]장기표위원 "여 차기대선 후보 김중권 가능성"

입력 2001-01-27 18:30수정 2009-09-21 09:3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민국당 장기표(張琪杓)최고위원이 27일 자신의 인터넷 홈페이지 ‘장기표 시사논평’에서 김대중(金大中)대통령이 지역화합이라는 명분 아래 여권의 차기 대통령후보로 민주당 김중권(金重權)대표를 내세우려 할 가능성이 크다고 주장했다.

민주당 이인제(李仁濟) 김근태(金槿泰)최고위원이나 노무현(盧武鉉)해양수산부장관은 영남권 득표력이 TK출신인 김대표보다 약해 김대통령의 마음을 얻는데 실패할 것이라는 게 장최고위원의 분석. 그는 자민련 김종필(金鍾泌)명예총재도 정치적 뿌리가 같은 김대표를 후보로 내세우는 데 동의할 것으로 전망했다.

그러나 장최고위원은 “전두환(全斗煥) 노태우(盧泰愚) 사람인 김대표를 후보로 내세우는 것은 역사의 후퇴를 넘어 반역사적 음모로서 결코 그대로 실현되지 못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장최고위원은 또 김대통령이 4년 중임의 정 부통령제 개헌을 통해 민주당 한화갑(韓和甲)최고위원 같은 사람을 부통령후보로 내세우려 할 가능성도 있으나 개헌 역시 실현가능성은 낮다고 덧붙였다.

<박성원기자>swpark@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