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음악]뮤지컬 음악처럼 청량한<나도 아내가~>O.S.T

입력 2001-01-16 15:29수정 2009-09-21 10:4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나도 아내가 있었으면 좋겠다>의 사운드 트랙은 영화의 첫 장면과 마찬가지로 봉수(설경구)의 내레이션으로 시작된다. 아직 얼굴도 이름도 모르는 그녀, 바로 자신의 아내가 될 여자에게 보내는 봉수의 영상 편지다.

"당신은 참 특별한 여자일 것 같아. 내 아내는 그런 여자였으면 좋겠어."

간절히 바라는 것을 이루지 못한 남자의 음성은 서글프게 떨리고 그 긴 여운 사이로 이현우의 애절한 목소리가 오버랩 된다.

"멍-하-니 TV를 보다가 부딪히면 툭 하는 말 '잘 자요'...'밥 먹었니' 물어줄 편한 사람이 있으면 좋겠다."

<나도 아내가 있었으면 좋겠다>의 분위기를 장악하는 이 동명의 노래는 애처롭게 시작해 청량한 사이다처럼 끝난다. 마치 봉수의 소망이 곧 이루어질 것임을 노래의 어조로 알려주려는 듯이. 중저음의 점잖은 음색을 지닌 이현우가 뮤지컬을 부르듯 소리 높여 내지르는 이 곡은 영화를 안 봐도 영상이 떠오를 만큼 드라마틱하다.

바닥에 떨어진 빗방울이 리드미컬하게 툭툭 튀겨 올라가는 장면이 떠오르고, 우산들이 나란히 걸어가는 장면, 원주와 봉수가 서로의 마음을 다독이는 장면, 사랑이 시작되기 직전 두 사람의 풋풋한 염탐전이 떠오른다. 모노톤의 피아노 연주로, 다시 트럼펫과 피아노 협주로 변주되는 곡들은 이 갖가지 연상작용을 자연스레 도와준다.

'나도 아내가 있었으면 좋겠다' 사운드트랙은 한마디로 영화음악을 빙자한 일종의 뮤지컬 음반 같다. 전도연의 짝사랑을 보듬어주는 '그리움'과 설경구의 가슴을 쓸어주는 '옛 사랑'은 남 몰래 하는 사춘기적 사랑의 감정을 풍부하게 담고 있으며, '이런 장난 하지 말아요'는 용기를 내서 준비한 프로포즈가 수포로 돌아갔을 때의 허전함을 고스란히 담고 있다.

<나도 아내가 있었으면 좋겠다>의 음악을 책임진 조성우는 <8월의 크리스마스> <정사> <인정사정 볼 것 없다> 등의 영상에 음악을 입혔던 인물. 그는 이번 음악을 준비하면서 "스스로 음악의 역할을 축소했을 만큼 어른스럽게 영화에 접근했다"고 말했다.

왈츠와 스윙재즈, 발라드로 이어지는 산뜻한 사랑의 하모니에 젖어 있다보면 마치 수준 높은 뮤지컬 한 편을 본 것처럼 역동적인 느낌을 받게 될 것이다. 쑥스러워 차마 내뱉기 망설였던 문구 "나도 아내가 있었으면 좋겠다"도 어느 순간 "나도~ 아내가, 있었으~면 좋아!"라는 경쾌한 어조로 바뀌어 자연스레 입 밖으로 튀어나올 만하다.

<나도 아내가 있었으면 좋겠다>의 사운드트랙은 오랜만에 만나는 품질 높은 사랑의 '음악 편지'다.

황희연 <동아닷컴 기자>benotbe@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