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무로 뉴스]박찬욱 감독의<심판>,클레르몽 페랑 영화제 초청

입력 2001-01-04 14:21수정 2009-09-21 12:2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박찬욱 감독은 안팎으로 신이 나있다. 주류영화계에서 만든 '공동경비구역JSA'가 곧 <쉬리>의 한국영화 흥행 최고 기록을 깰 전망이고, 인디 영화계에서 만든 단편 <심판>이 1월26일부터 2월3일까지 프랑스 클레르몽 페랑에서 열리는 제13회 클레르몽 페랑 국제 단편 영화제 상영작으로 초청되었기 때문이다.

<심판>은 백화점 붕괴사고 이후 널린 시체들을 두고 서로 자기 가족의 시체라고 주장하는 사람들의 면면을 음습한 화면으로 담아낸 작품. '공동경비구역JSA'를 기획중이던 지난 99년 실험적으로 제작한 이 단편영화는 제13회 클레르몽 페랑 국제 단편영화제 '한국단편회고전' 섹션에서 상영될 예정이다.

<심판> 이외에도 이번 클레르몽 페랑 영화제에는 이상열 감독의 <자화상 2000>, 민현동 감독의 <지우개 따먹기>, 이형곤 감독의 <엔죠이 유어 써머>가 본선경쟁부문에, 김은경 감독의 <망막>이 본선 비경쟁 부문인 '워너두 쉬르 쿠르트' 섹션을 통해 상영된다. 또 한국단편회고전 섹션에서는 박기형 감독의 <과대망상>, 염정석 감독의 <광대버섯>, 이송희일 감독의 <슈가힐> 등 22편의 국내 단편이 초청 상영될 예정이다.

그동안 클레르몽 페랑 국제 단편영화제엔 이재용 변혁 감독의 <호모 비디오쿠스>, 김진한 감독의 <햇빛 자르는 아이> 등이 출품되어 각각 심사위원상 및 비평가대상, 최우수 창작상을 수상한 바 있다.

황희연<동아닷컴 기자>benotbe@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