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자전략] 은행주, 어떻게 봐야 하나

입력 2000-10-02 10:38수정 2009-09-22 02:2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정부의 2단계 구조조정 방안 및 공적자금 50조원 조성, 6개 시중은행의 경영정상화 계획 등이 잇따라 나오면서 은행주에 대한 관심도 높아가고 있다.

덩달아 공적자금 투입 은행에 대한 감자 가능성이 최대 관심사로 떠오르면서 설왕설래가 계속되고 있다.

논리적으로는 추가 자금이 투입되기 이전에 자산의 클린화를 위해 감자가 필요할 것으로 예상되나 정부가 대주주라는 측면에서 쉽지는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다.

한빛은행의 경우 예금보험공사의 지분이 74.7%이고 외환은행의 경우 수출입은행이 18.2%, 한국은행이 17.8%의 지분을 보유해 감자때에는 공적자금을 감축시키는 결과를 초래한다는 것이다.

한화증권 임일성 애널리스트는 이에 따라 감자없이 증자하는 방안으로 액면가 발행이 아닌 시가 발행이 검토될 것으로 보는 한편 실제로 감자가 추진될 때 감자비율은 과거 사례를 볼 때 현 주가와 액면가와의 괴리율을 비교해 결정될 것으로 추정했다.

대신경제연구소 한정태 선임연구원의 경우 공적자금 투입 은행에 대한 부실 책임을 묻기 위한 수단으로 감자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지만 감자의 실익은 없어 보인다고 밝혔다.

우선 정부가 감자를 하지 않겠다고 공언한 것에 대한 신뢰도 문제가 제기될 수 있고 향후 회수에 대한 부담은 더 커지기 때문이다. 물론 정부가 한빛은행 등의 절대적인 대주주라는 점도 어려운 점이다.

한편 은행간 합병에 대해서도 관심이 높아가고 있다.

자율적인 합병구도는 일단 국민은행과 주택은행이 중심축이 될 가능성이 크다.

하나와 한미은행은 IT분야 전략적 제휴에 이어 추가 행보도 주목되지만 결국 합병으로 이어질 공산이 클 것으로 보이며 두 은행만으로는 큰 의미가 없어 주택은행과 합쳐질 가능성도 증권가에서는 점치고 있다.

국민은행 스스로는 난색을 표명하고 있지만 외환은행과 합병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또 국민은행과 주택은행 모두 선호하는 신한은행의 경우 독자적인 지주회사 노선을 택하고 있어 쉽지는 않을 전망이다.

한 연구원은 "감자를 하든 하지 않든 이것은 심리적인 문제이고 중요한 것은 공적자금이 투입되고 정말로 은행이 정상화되고 실적이 좋아질 수 있느냐는 점"이라며 "이 부분이 명확하다면 진행과정상 불협화음으로 인한 잡음이 돌출될 때 오히려 은행주를 매수해야 하는 시점"이라고 말했다.

한화증권 임 애널리스트는 "은행주의 상승가능성은 정책변수에 의해 결정될 전망"이라며 "10월이후 은행주 상승은 공적자금의 국회통과와 합병이 가시화될 시기에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일부 증권전문가들은 외국인 매수세가 집중되고 있는 국민은행과 주택은행 등 우량은행주에 대한 저가 매수전략을 추천하고 있다.

김기성<동아닷컴기자>basic7@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