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詩의 향기]나희덕 「빗방울, 빗방울들」

입력 1999-01-19 19:21수정 2009-09-24 13:4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버스가 달리는 동안 비는

사선이다

세상에 대한 어긋남을

이토록 경쾌하게 보여주는 유리창

어긋남이 멈추는 순간부터 비는

수직으로 흘러내린다

사선을 삼키면서

굵어지고 무거워지는 빗물

흘러내리지 않고는 견딜 수 없도록

더 이상 흘러갈 곳이 없으면

창틀에 고여 출렁거린다

출렁거리는 수평선

가끔은 엎질러지기도 하면서

빗물, 다시 사선이다

어둠이 그걸 받아 삼킨다

순간 사선 위에 깃드는

그 바람, 그 빛, 그 가벼움, 그 망설임,

뛰어내리는 것들의 비애가 사선을 만든다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