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틈으로 본 세상]경제지표 급격호전「함정」있다.

입력 1999-01-14 18:34수정 2009-09-24 14:0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경제부처에서 발표하는 통계자료와 체감경기의 괴리현상이 최근 심해지고 있다. 이런 현상은 정부의 통계자료가 천편일률적으로 전년동월 대비 증감을 계산하기 때문에 일어난다.

수출입동향 산업생산 등 각종 지표는 작년 11월 이후 급격한 반등세를 나타내고 있다. 그러나 이것은 최근 경기 호전을 반영하는 것이라기보다는 국제통화기금(IMF) 관리체제가 시작된 97년 11월이후 경제가 급격히 침체된 데 따른 상대적인 효과일 뿐이다.

산업자원부의 작년 수출실적을 보면 10월까지 무려 마이너스 10%를 넘어서던 감소세가 11월 이후 갑자기 확연한 증가세로 돌아서는 현상을 보였다. 수입 역시 11월 이후 감소폭이 30%대에서 20%대로 줄어들었다. 산업생산도 11월들어 1.4%의 뚜렷한 상승세를 보였다. 이런 반등추세는 IMF 불황이 심각하게 나타났던 작년 3,4월과 비교되는 올 3,4월 통계까지는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금융연구원 최공필(崔公弼)연구위원은 “연구원들은 통계를 작성할 때 단순히 전년동월 대비뿐만 아니라 전년분기대비 등 비교의 범위를 넓혀야 정확한 추세를 읽을 수 있다”고 말했다.

〈송평인기자〉pisong@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