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텔레서베이/529호실 진입]불법 39% 불가피 17%

입력 1999-01-11 19:21업데이트 2009-09-24 14:2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새해 정국을 꽁꽁 얼어붙게 만든 ‘국회 529호실 사건’을 국민들은 어떻게 보고 있을까.

동아일보가 11일 PCS가입자 4백77명을 대상으로 전화여론 조사를 실시한 결과 응답자의 39.6%는 기물손괴 서류절취 등 명백한 불법행위로 한나라당의 잘못이라고 응답했다.

안기부의 ‘정치사찰’을 폭로하기 위한 불가피한 조치였다는 의견은 17.6%로 나타났으나 40대 이상에서는 35.3%로 높게 나타났다.한나라당 안기부 모두 잘못했다는 지적도 38.4%를 차지했다.

또 안기부의 국회 정보수집활동에 대해서는 찬반 의견이 엇비슷했다. 45.9%가 ‘사실상의 정치사찰로 즉각 중단해야 한다’고 대답했고 42.1%는 ‘정보기관의 통상적 첩보수집 활동’이라고 응답했다. ‘모르겠다’도 11.9%나 됐다.

연령별로는나이가 많을수록 ‘중단해야 한다’는 의견이 높았다. 반면 ‘통상적인 첩보수집활동’이라는 대답은 30대(34.4%), 40대(35.3%)보다 20대(48.8%)가 가장 많았다.

〈이인철기자〉inchul@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