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가워요]진효준코치 『16년만의 金획득 일조할터』

입력 1998-10-08 19:24수정 2009-09-24 23:3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진효준(42·명지대)〓“금메달을 따내는데 일조를 하겠습니다.” 현역 시절 슈터로 명성을 날렸던 그가 8일 98방콕아시아경기대회에 출전하는 남자농구 국가대표팀 코치로 선임됐다. 그는 최부영감독과 콤비를 이뤄 82년 뉴델리대회이후 16년만의 금메달 목표에 도전한다.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