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겉말속뜻]김원길의장 『이회창총재 강경전략이 장애』

입력 1998-09-27 19:17수정 2009-09-25 00:3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회창(李會昌)선배가 아직도 야당전략을 잘 모르는 것 같다.”▼

한나라당 이회창총재의 경기고 후배인 국민회의 김원길(金元吉)정책위의장은 최근 이총재가 주도하고 있는 대여(對與)강경투쟁에 대해 이렇게 논평했다.

한마디로 이총재의 전략은 ‘퇴로’를 차단, 여야간 협상 여지를 아예 없애버린다는 게 김의장의 주장.

김의장은 “최근 한나라당의 대여 강경전략은 오히려 사정당국으로 하여금 물러날 여지를 주지 않아 철저한 검찰수사를 초래하지 않았느냐”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이총재의 대표적인 실책으로 국세청을 동원, 대선자금을 모금한 혐의를 받고 있는 서상목(徐相穆)의원을 정책위의장에 임명했다가 철회한 것을 들었다.

세금탕감을 조건으로 대선자금을 모금한 행위가 얼마나 파장이 큰 사건인지를 간과하고 서의원을 당직에 임명하는 초강수를 둬 결국 자충수가 됐다는 것.

그는 또 “국세청 모금 대선자금이 국민회의에도 흘러들어갔다는 한나라당의 주장도 검찰로 하여금 진실규명 차원에서 도세(盜稅)사건을 더욱 철저하게 수사하도록 만들었다”고 덧붙였다.

김의장의 이같은 분석에는 ‘야당선배’로서 ‘고교선배’에게 주는 충언의 의미도 들어있는 듯하다.

〈공종식기자〉kong@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