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펙트럼]정구대표 윤선경-이미화,태릉의 「연습벌레」

입력 1998-09-09 19:20수정 2009-09-25 02:2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태릉선수촌의 밤을 밝히는 두 여자. 가장 먼저 시작해 가장 늦게 훈련을 끝내는 ‘연습 벌레’.

바로 여자정구대표팀 윤선경(25)과 이미화(24)의 얘기다.

오전 9시부터 시작되는 팀 훈련에 앞서 이들은 항상 먼저 일어나 각각 체력단련실과 코트로 향한다. 오후 6시에 훈련이 끝나도 이들은 저녁식사를 마치고는 바로 개인훈련에 몰입한다. 윤선경은 약점인 체력을 보완하기 위해, 이미화는 스윙연습을 좀 더 하기 위해.

여자복식 단짝인 이들이 훈련에 열을 올리는 것은 12월 방콕아시아경기가 선수생활의 마지막 무대가 될지도 모르기 때문.

소속팀인 충청은행이 하나은행에 합병돼 정구팀이 존폐의 기로에 선 지 벌써 3개월째. 이달 26일 최종 결정이 나지만 팀 존속을 낙관할 수는 없다.

“팀이 해체되면 아시아경기를 끝으로 은퇴할 생각입니다. 오라는 팀이 없는 것은 아니지만 후배들만 남겨둔 채 우리만 살 수는 없잖아요.”

윤선경과 이미화는 팬과 후배들에게 위안을 주기 위해서는 아시아경기에서 반드시 금메달을 따야 한다고 믿는다. 이들이 더욱 훈련에 매달리는 것은 바로 이때문이다.

〈배극인기자〉bae2150@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