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인천-군산권 섬]덕적도 해당화에 마음 『푸근』

입력 1998-09-02 19:58수정 2009-09-25 03:0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섬. 듣기만해도 푸근함과 넉넉함이 느껴진다. 갯가에서 가을바다 수평선의 해넘이를 지켜 보는 여유도 그립다. 아름다운 해안선을 따라 이리저리 흩어진 3천1백40개 섬. 도시의 북적거림을 뒤로하고 떠나는 가을바다 섬여행지를 소개한다.》

송도 월미도 백령도 덕적도 연평도 자월도 승봉도 영흥도 무의도…. 1백여개나 되는 섬이 인천의 서해바다에 점점이 흩어져 있다. 백령도 연평도만 제외하면 모두 뱃길로 인천서 한 두 시간거리다.

기암절벽으로 둘러싸인 덕적도는 해당화 피고 지는 모습이 아름다운 곳이다. 수백년 노송숲도 눈을 사로 잡는다.

자월도도 섬 전체가 울창한 숲으로 덮여 있다. 물나간 개펄에서 즐기는 조개줍기도 빼놓을 수 없다.

대천에서 격포까지 이어지는 군산권은 서해바다의 비경을 연출한다.

그중에서도 군산 앞바다는 선유도 신시도 무녀도 장자도 방축도 야미도 어청도 외연도 개야도 왕등도 등 24개섬이 모여있는 해상공원. 이중 두 신선이 마주앉아 바둑을 두고 있는 것처럼 보인다해서 이름붙여진 선유도는 선유8경으로 유명한 아름다운 섬.

유배된 충신이 울며 임금을 그리워 했다는 망주봉과 만물상 독립문바위 소고삐바위 등 볼거리가 널려 있다. 무녀도와 장자도는 여기서 다리로 연결된다.

신라말기 최치원이 살기도 했던 신시도는 가을 단풍이 아름답다. 어청도는 바닷물이 맑고 깨끗하다.깎아지른 절벽의 등대도 볼거리.

<허문명 기자>angelhuh@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