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아일보를 읽고]박건희/교사평가제 빠른 시행 바람직

입력 1998-07-21 19:36수정 2009-09-25 06:5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진단 핫이슈’에 실린 서울교대 허종렬 교수의 의견에 아연실색하지 않을 수 없다. 유아교육을 하는 사람이자 초등학교에 다니는 두 아이의 엄마로서 현 교육제도에 불만이 많다.

상담도 하고 교사도 만나보고 싶은 마음에 학교를 방문하려 해도 스트레스가 앞서는 게 현실이다. 학부모에게 무엇을 해오라, 무엇이 필요하다는 등 노골적인 요구 때문이다.

학부모들이 할 일이 없어 교직사회를 흔들겠는가. 절대 아니다.

초등학교에서 대학까지 교사 교수들은 사랑 희생 봉사 정신으로 무장해야 한다.

특히 학부모들의 질책을 겸허히 받아들이는 자세가 필요하다. 이번 기회에 교사평가제가 하루속히 실시되기를 바란다. 한편 학부모들도 내 아이만을 위하는 이기심을 버려야 할 것이다.

박건희(유치원 강사·서울 관악구 신림4동)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